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그맨 이용진, 방송서 "문재인씨" 호칭 발언···뒤늦게 논란

개그맨 이용진. [일간스포츠]

개그맨 이용진. [일간스포츠]

개그맨 이용진이 과거 방송 진행 중 문 대통령을 ‘문재인씨’라고 칭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논란의 발언은 이용진이 진행을 맡은 tvN D 디지털 예능 ‘괴릴라 데이트- MC딩동 편’에서 나왔다.
 
이날 게스트로 나온 ‘MC 딩동’ 소개 과정에 ‘사전 MC계의 대통령’ 이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그러자 이용진은 제작진에게 “대통령? 문재인씨 이야기 하시는 거냐”라고 물었다. 
 
이같은 내용은 지난 5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대통령을 문재인 씨라고 부르는 개그맨 이용진’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으로 올라와 주목받았다.
 
[tvN D 웹 예능 '괴릴라 데이트' 화면 캡처]

[tvN D 웹 예능 '괴릴라 데이트' 화면 캡처]

네티즌은 이용진을 비롯해 제작진의 대처에 문제를 제기했다.
 
일부 네티즌은 대통령 호칭으로 “~씨”는 무례한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평소 개그계 선배들에게 ‘선배님’이라고 부르는 모습과 비교된다는 지적이다. 특히 방송이라는 공식적인 자리에서 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발언에서는 윗사람에게 직위나 직책을 붙이는 게 예의라고 주장했다.
 
반면 이용진의 발언이 큰 문제가 아니라는 입장도 있다. 한 네티즌은 “‘~씨’라고 부르면 안되는 법은 없지 않느냐”며 “새로운 꼰대의 모습” 이라고 반박했다.
 
논란의 화살은 제작진에도 쏠렸다. 녹화 프로그램이었던 만큼 부적절한 발언은 충분히 편집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특히 자막까지 ‘문재인 씨’라고 표기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다.
 
네이버 TV캐스트 및 유튜브를 통해 공개되는 이 방송은 현재 모두 삭제된 상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