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캐딜락 계기판에 38인치 올레드 화면…왠만한 TV보다 낫네

 
 LG전자가 공급하는 2021년형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차량의 디지털 콕핏 시스템 [사진 LG전자]

LG전자가 공급하는 2021년형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차량의 디지털 콕핏 시스템 [사진 LG전자]

 
올 하반기 출시되는 2021년형 캐딜락 ‘에스컬레이드’에 웬만한 TV보다 화질이 좋은 대형 디스플레이가 장착된다. 차량의 계기판과 인포테인먼트 2개 등 3개 화면이 하나로 통합돼 4K 이상의 초고해상도가 구현된다. 에스컬레이드에 탑재될 디지털 콕핏 시스템은 LG전자가 공급한다. 
 
LG전자는 6일 "디지털 콕핏은 초고해상도 플라스틱 올레드(P-OLED)로 만들었고 LG전자가 자체 개발한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화면 크기만 38인치, 가로로 뻗은 총 길이만 1m에 달한다. 백라이트가 필요 없어 구부리기 용이하고 다양한 디자인이 가능한 올레드의 장점을 한껏 살린 제품이다.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계기판과 오디오ㆍ비디오ㆍ내비게이션(AVN)을 보여주는 앞좌석 디스플레이와 함께 뒷좌석(RSI) 시스템까지 포함된다. 12.6인치 화면 두개로 구성된 뒷좌석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스마트폰이나 노트북과 연동되고, 오디오 시스템 조작도 가능하다.  
 
차량용 디스플레이의 시야각이 넓으면 운전자가 필요한 정보를 한눈에 확인하기 편리해 P-OLED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는 캐딜락의 플래그십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에스컬레이드를 시작으로 GM과 함께 향후 다양한 신차에 디지털 콕핏 시스템 적용을 늘려갈 계획이다.
  
지난 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공개된 2021년형 에스컬레이드.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공개된 2021년형 에스컬레이드.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2021년형 에스컬레이드를 처음으로 공개한 행사에서 GM 글로벌 제품담당 팀 헤릭 부사장은 “업계 최초로 적용한 P-OLED 디지털 콕핏이 차량의 컨셉 디자인을 양산차에 구현할 수 있도록 했다”며 “차량 인테리어의 차별화된 핵심 기능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글로벌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이 지난해 9조 8000억 원 규모에서 오는 2023년에는 12조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LG전자 VS사업본부장 김진용 부사장은 “차별화된 기술력을 기반으로 고객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미래 자동차 산업을 위해 차세대 제품들을 계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