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 17·18번째 영입인재…'경제전문가' 홍성국·이재영

홍성국 전 미래에셋대우 사장(왼쪽)과 이재영 전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전 미래에셋대우 사장(왼쪽)과 이재영 전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홍성국(57) 전 미래에셋대우 사장과 이재영(55) 전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을 17번째, 18번째 인재로 영입했다. 각각 실물·거시경제(홍성국)와 국제문제·대외경제(이재영)를 전문으로 하는 경제 전문가다.
 
민주당 인재영입위원회는 6일 오전 국회에서 영입 기자회견을 갖고 이들을 소개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홍 전 사장은 국내 1세대 증권맨 출신으로 공채 평사원에서 증권사 사장까지 오른 ‘샐러리맨 신화’의 주역이다.
 
서강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1986년 대우증권에 입사한 홍 전 사장은 이후 리서치센터장, 미래설계연구소장, 대우증권 부사장 등을 거쳐 2014년 12월 대우증권 사장에 취임했다. 2016년 미래에셋에 합병된 미래에셋대우 사장 퇴임을 끝으로 증권업계를 떠났다.
 
이후 한국경제 발전에 대한 저술과 강연 활동을 하며 자본주의 경제의 한계를 파고들며 사회과학적 시각을 경제에 접목하는 시도를 해왔다.
 
민주당은 홍 전 사장을 “증권·금융 등 실물경제는 물론 세계 경제 흐름과 예측분석에 능통한 경제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홍 전 사장은 이날 입당식에서 “고령화, 저성장 시대 돌입에 따른 사회 갈등의 치유와 미래로의 정책 전환이 절실하다”며 “정치를 통해 사회구조 개혁을 일궈내는 일에 쌓아온 경험을 쏟아붓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민주당 18번째 영입 인재인 이 전 원장은 러시아 모스크바 국립대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러시아통으로 유라시아 지역 경제 분야에서는 국내 최고 전문가로 꼽힌다.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의 신(新) 북방정책을 뒷받침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005년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입사 이래 구(舊)소련권역으로 분류되는 유라시아 지역 경제통상 현안과 경제협력 방안을 연구하며 국내 유라시아 통상전략 수립에 참여해왔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는 국정자문위원회의동북아플러스 책임공동체 로드맵 구상과 기획에 참여했으며 2018년 대회경제정책연구원 원장에 취임한 후 국가 주요 대외경제 정책을 실현하는 일을 주도적으로 펼쳐왔다.
 
이 전 원장은 입당식에서 “앞으로 대외경제 환경이 한국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더욱 심화할 것이며 선제적, 종합적 대응이 필요하다”면서 “그동안 쌓아온 연구 경험과 풍부한 네트워크를 발휘해 대한민국을 글로벌 경제 리더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