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종코로나 17번 환자와 접촉한 대구·부산·하남 시민과 해군 모두 ‘음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2번째 환자가 지난달 서울역 편의점을 방문한 것으로 밝혀졌다.  2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 한 편의점에 "확진자 방문한 사실이 확인돼 임시휴업 결정"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2번째 환자가 지난달 서울역 편의점을 방문한 것으로 밝혀졌다. 2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 한 편의점에 "확진자 방문한 사실이 확인돼 임시휴업 결정"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17번째 확진자(경기 구리 거주)와 만난 가족과 친척 등 접촉자 전원이 신종코로나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17번 환자는 싱가포르 세미나를 다녀온 뒤 설 연휴 기간인 지난달 24~25일 대구에서 가족 5명과 친척 2명, 택시기사, 편의점·주유소 직원 등 14명과 접촉했다. 
 
대구시는 6일 17번 환자와 접촉한 14명 모두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접촉자 모두 건강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17번 환자와 밀접 접촉한 뒤 발열 증세를 보였던 부산지역 거주 여성 A씨도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5일부터 자가격리됐던 A씨 자녀 2명도 별다른 이상 증세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자녀가 다니는 초등학교에 6~7일 동안 내려진 휴교령은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또 경기 하남시에서 17번 환자와 접촉했던 가족 4명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 가운데 자녀 2명이 다니는 어린이집에 대한 휴원 조치는 유지하기로 했다. 아울러 접촉자 중 한명인 해군 군무원도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격리조치는 지속될 예정이다.
 
17번 환자는 싱가포르 세미나에서 귀국한 뒤 지난달 18~24일 서울 지하철·버스 등 대중교통 을 이용해 서울 광진구와 구리 시내 음식점 증을 방문했다. 이후 24일 서울역에서 KTX를 타고 동대구역에 도착한 뒤 택시를 이용해 수성구에 있는 부모댁으로 이동했다. 
 
부모 댁에서 하룻밤을 보낸 그는 다음날인 25일 가족 차로 북구에 있는 처가를 방문하고 처가에서 택시로 동대구역으로 가 오후 9시 25분 SRT편으로 서울로 돌아왔다. 
 
시는 17번 환자가 다녀간 동대구역에서 소독약 살포 등 방역 조치를 했다. 
 
또 이 환자가 다녀간 역 인근 편의점은 오는 7일까지 자체적으로 영업을 중단하고 매일 소독을 시행할 예정이다.
 
▶한밤 19번 환자 발생, 하룻새 3명···한눈에 보는 코로나 동선 
▶[그래픽 PLAY] 환자 19명 동선 한눈에···'중앙일보 코로나맵'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