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체관광 온 중국인 첫 감염···국내 확진자 4명 추가, 총 23명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서 의료진이 이야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서 의료진이 이야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환자가 23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6일 오전 8시 기준으로 환자 4명이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한국인 환자가 3명, 중국인이 1명이다. 특히 4명 중에선 가족이나 접촉자로부터 2차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사례가 3명에 달한다. 국내로 들어온 중국인 여행객 중에서 감염 사례가 나온 것도 처음이다.
 
20번 환자는 경기도 수원에 사는 41세 한국인 여성이다. 15번 환자(43세 남성)의 가족으로 자가 격리 중 시행한 검사에서 양성(5일)이 나왔다. 국군수도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21번 환자는 서울에 거주하는 59세 한국인 여성이다. 6번 환자(55세 남성)의 접촉자로 역시 자가격리 중 시행한 검사에서 양성 판정(5일)이 나왔다. 이 환자는 서울대병원에 격리됐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22번 환자는 46세 한국인 남성으로 16번 환자(42세 여성)의 가족이다. 6일 양성 판정이 확인돼 조선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23번 환자는 58세 중국인 여성이다. 단체 관광객 중 한 명으로 지난달 23일 국내 입국했다. 보건소 조사에서 발열이 확인돼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6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국가지정격리병상으로 입원할 예정이다. 보건당국은 신규 발생환자 4명에 대해 추가 역학조사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정종훈·최모란 기자 sakehoon@joongang.co.kr

위 배너를 누르시면 ‘중앙일보 코로나맵’으로 이동합니다. https://news.joins.com/article/23695862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