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서 신종코로나 12번째 확진자…中베이징 다녀와

지난달 29일 우한 거주 미국인 200명 태우고 귀환하는 전세기. [로이터=연합뉴스]

지난달 29일 우한 거주 미국인 200명 태우고 귀환하는 전세기. [로이터=연합뉴스]

미국에서 12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했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 위스콘신주 보건당국은 12번째 환자는 발병 확인 전 중국 베이징을 다녀왔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이 환자가 중국에 체류하는 동안 바이러스에 노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미국인 약 350명이 미 정부가 제공한 전세기를 이용해 중국 우한(武漢)에서 출발해 미국에 도착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이들은 2대의 전세기를 타고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와 새크라멘토 중간지역에 있는 트래비스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이들은 신종코로나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2주간 격리돼 검역 과정을 거치게 된다.
 
미국 정부는 지난달 29일 우한 주재 영사관의 직원과 그 가족 등 195명의 미국인을 전세기를 이용해 1차로 대피시킨 바 있다.
 
미 국무부는 중국에서의 자국민 대피를 위해 추가 전세기를 운영할 수도 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