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래픽 ONE SHOT] 세계 축구 클럽 수입 1위…‘레알’도 ‘맨유’도 제친 이팀

2019 세계 축구 클럽 수입 TOP 10.

2019 세계 축구 클럽 수입 TOP 10.


스페인의 명문 축구클럽 FC 바르셀로나가 2018/2019 시즌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익을 낸 축구클럽에 올랐다.
 
글로벌 회계법인 ‘딜로이트’가 매년 세계 축구팀의 수익을 분석한 ‘풋볼 머니 리그 2020’ 발표 결과, 8억4080만 유로(한화 약 1조836억원)의 수익을 기록한 스페인 축구 클럽 FC 바르셀로나가 지난해 1위였던 라이벌팀 레알 마드리드 CF(7억5730만 유로)를 밀어내고 이 조사가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바르셀로나는 최초로 8억 유로(약 1조308억원)가 넘는 수익을 기록한 최초의 축구팀으로 기록됐다.
 
2위는 바르셀로나에 1위를 내준 레알 마드리드였다. 최근 부진을 겪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는 7억1150만 유로(9169억원)의 수입으로 3위 자리를 지켰다. 잉글랜드 클럽 중에서는 1위였다. 이어서 FC 바이에른 뮌헨(6억6010만 유로, 8507억원), 파리 생제르맹 FC(6억3590만 유로, 8195억원), 맨체스터 시티 FC(6억1060만 유로, 7869억원)가 순서대로 4~6위를 차지했다.
 
지난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팀인 리버풀 FC(6억470만 유로, 7793억원)과 손흥민이 활약 중인 챔피언스리그 준우승팀 토트넘 홋스퍼 FC(5억2110만 유로, 6716억원)가 나란히 7위와 8위에 이름을 올렸다. 9위는 첼시 FC(5억1310만 유로, 6612억원), 10위는 유벤투스 FC(4억4560만 유로, 5742억원)였다.
 
수익 많은 축구 클럽 상위 10위를 국가별로 분류하면, 잉글랜드 클럽이 5개, 스페인 클럽이 2개,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가 각각 1개 팀이었다.
 
글·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