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내 신종코로나 환자 1명, 최대 3.6명 전파…초기대응 부족”

중국 우한의 팡창의원에 신종 코로나 환자를 수용할 병상이 긴급하게 마련됐다. [중국 신화망 캡처]

중국 우한의 팡창의원에 신종 코로나 환자를 수용할 병상이 긴급하게 마련됐다. [중국 신화망 캡처]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환자 1명이 최대 3.6명까지 감염시킨다는 분석이 나왔다. 
 
6일 국제감염질환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Infectious Diseases) 최신호(1월 30일 자)에 따르면, 홍콩대 연구팀은 지난달 10∼24일 중국 내 신종코로나 환자 발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재생산지수를 최소 2.24명에서 최대 3.58명으로 추산했다. 
 
재생산지수는 감염병 환자 1명이 다른 사람한테 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는 감염력을 의미한다. 수치가 1이면 한 사람이 다른 한 사람에게만 바이러스를 감염시킨다는 의미다. 수치가 높아질수록 감염력이 강하다고 본다.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의 재생산지수는 각각 4명, 0.4∼0.9명이었다. 메르스의 경우 2015년 한국에선 재생산지수가 4명에 달했다.
 
홍콩대 연구팀의 신종 코로나 재생산지수 분석 결과는 앞서 진행된 다른 연구팀의 추정보다 크게 높아진 수치다. WHO는 지난달 24일 신종코로나 재생산지수를 1.4~2.5명으로 분석했다. 영국 임페리얼칼리지런던 연구팀과 중국 광저우 질병예방통제센터도 각각 2.6명, 2.9명으로 제시했다.
 
전문가들은 유행 초기 중국 내에서 적절한 조처를 하지 않아 재생산지수가 높아진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광범위한 검역과 이동제한, 손 씻기·마스크 착용 등 감염예방 활동, 빠른 진단과 격리 치료 등이 즉각적으로 이뤄졌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재생산지수 계산에 빠진 슈퍼전파자까지 포함할 경우 재생산지수는 더 높아지고 유행 기간도 길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감염병 초기 대응이 적절하게 이뤄지지 않으면 같은 조처를 해도 효과가 작아 확산 가능성이 커지고, 유행을 막기 힘든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