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룡 “신종코로나 특효약 개발자에 사례금 1억7000만원”

성룡. [AP=연합뉴스]

성룡. [AP=연합뉴스]

영화배우 성룡(재키 찬·청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특효약 개발자에게 100만 위안(약 1억7000만원)을 사례금으로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성룡은 5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동포들이 병에 걸려 영원히 이별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며 사례금을 제시했다.
 
그는 “우리 중국인이 드높은 기세로 성큼성큼 앞으로 나아가는 모습을 보고 싶다”며 “질병과 싸워 이기려면 과학기술의 지지가 필요하다. 조속히 특효약이 연구돼 병에 걸린 동포들의 생명을 구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영화배우 성룡이 신종코로나 특효약 개발자에 사례금 100만 위안(1억7000만원)을 제시했다. [성룡 웨이보 캡처]

영화배우 성룡이 신종코로나 특효약 개발자에 사례금 100만 위안(1억7000만원)을 제시했다. [성룡 웨이보 캡처]

중국 매체 관찰자망에 따르면 성룡은 그동안 전염병·자연재해 등 전 세계 위기 때마다 기부활동에 동참했다.
 
지난 2003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유행 때는 150만 위안(약 2억5000만원)을 냈고, 2008년 쓰촨성 원촨(汶川) 대지진으로 8만7000명 이상이 숨졌을 땐 1000만 위안(약 17억원)을 기부하고 직접 현장을 위문 방문했다. 2년 뒤 2010년 4월 14일 칭하이성 위수(玉樹) 지진 때도 300만 위안(약 5억원)을 냈다. 
 
이번에는 질병 확산을 막기 위한 캠페인에도 힘썼다. 지난달 말 그는 10분 간격으로 연예인이 등장해 질병 대응을 응원하는 릴레이 영상 제작을 주도하고 관련 노래 제작에 참여했다.

 
홍콩 태생에 친중파로 알려진 성룡은 지난해 홍콩 시위 때 “나는 국기(오성홍기)의 수호자”라고 강조해 중국의 애국주의·민족주의에 적극적으로 호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