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19번 환자는 서울 송파구 거주…‘강남 3구’서 첫 확진자

 16번·18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발생해 임시 폐쇄된 광주 광산구 21세기 병원. 프리랜서 장정필

16번·18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발생해 임시 폐쇄된 광주 광산구 21세기 병원. 프리랜서 장정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19번째 확진자(36세 남성, 한국인)는 서울 송파구에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9번 환자는 지난 5일 오후 8시 20분쯤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에 격리 조치됐으며 내원 당시 약간의 호흡기 증상이 있었지만 심하지 않았다고 한다.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는 이 환자가 지난 5일 오전 발표한 17번 환자와 같은 컨퍼런스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달 18~23일 싱가포르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직장 동료인 두 사람은 지난달 22일 또 다른 동료인 말레이시아인과 식사를 함께 했다고 알려졌다. 
 

약간의 호흡기 증상 있어 

 
19번 환자는 지난 3일 말레이시아인의 확진 사실을 통보받고 관할 보건소에 연락해 지난 4일부터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5일 오전 17번 환자의 확진 뒤 받은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19번 환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하고 있으며 추가 정보가 확인되는 대로 공개할 예정이다.  
 
17번 환자는 19번 환자와 같은 컨퍼런스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달 18~24일 싱가포르를 방문했다. 귀국한 뒤 지난 3일 말레이시아인의 확진 소식을 듣고 지난 4일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받은 결과 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도 구리시에 사는 17번 환자는 확진 전 의원 2곳과 병원 한 곳에 들렀다. 현재는 경기도 고양시 명지병원에 격리돼 치료받고 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19번 환자가 확인되면서 지난 5일 하루에만 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17·19번 환자는 싱가포르 출장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18번 환자는 16번 환자의 딸로 광주광역시의 한 병원에 함께 입원해 있었다. 

 
현재까지 확인된 국내 신종 코로나 확진자 19명 중 서울시민은 8명, 경기도 거주자는 6명이다. 한편 2번 환자는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은 지 13일 만에 완쾌해 5일 퇴원했다. 의료진은 첫 확진자인 35세 중국인 여성의 격리 해제도 검토하고 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위 배너를 누르시면 ‘중앙일보 코로나맵’으로 이동합니다. 클릭이 안 될 시https://news.joins.com/article/23695862 에서 볼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