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종 코로나에 국외유권자 투표도 비상…총선 변수 여야 촉각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재외국민 여러분! 투표 꼭해주세요'라는 현수막을 들고 있다.[사진 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재외국민 여러분! 투표 꼭해주세요'라는 현수막을 들고 있다.[사진 민주당]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4ㆍ15 총선 국외유권자(재외국민) 투표에도 비상이 걸렸다. 신종 코로나 여파로 현재 진행 중인 국외유권자 신청자 수 자체가 과거에 비해 떨어지는 데다 사태 장기화 시 국외유권자 투표율도 떨어질 수 있어서다.
 
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국외유권자(재외선거인ㆍ국외부재자) 신청자는 4일 기준 11만8750명이다. 전체 국외유권자 추정치 약 225만명의 5% 정도에 그친 수준이다. 2016년 제20대 총선 때 국외유권자 신청자 수는 15만4217명이었다. 이번 총선을 앞두고는 신청마감일(15일)까지 약 열흘 남았지만 신종 코로나 사태로 신청자 수가 크게 늘지 않을 거란 전망이 나온다.
 
국외유권자란 국내에 주민등록이 되어있으면서 해외에 체류하는 국민(국외부재자)과 국내에 주민등록이 되어있지 않은 국민(재외선거인)을 뜻한다. 국외부재자는 지역구ㆍ정당 투표를 하고, 재외선거인은 정당 투표만 한다.
 
정광일 더불어민주당 세계한인민주회의 사무총장은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이번에 만 18세 유권자가 새로 포함되면서 지난 총선보다 1만~2만명 더 많은 국외유권자 신청을 기대했지만, 현재로선 15만명 내외로 최종 집계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통 신청마감 직전 열흘 동안 신청을 집중 독려하는데 이번에는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 사태가 터지면서 재외국민들의 투표관심도가 떨어졌다”고 했다. 
국외유권자 신청 현황. 그래픽=신재민 기자

국외유권자 신청 현황. 그래픽=신재민 기자

 
국외유권자 투표는 4월 1~6일 실시되는데, 특히 중국 국외유권자들의 참여율 저조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우선 중국 국외유권자 신청수는 4일 기준 1만4758명으로 지난 총선 때 2만1637명의 68% 수준에 그치고 있다. 신종 코로나가 감염성이 높은 만큼 중국 내 이동을 꺼릴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중국 재외국민들이 투표장을 찾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이번 총선 때 중국에서는 10여곳의 대사관ㆍ총영사관에 투표소가 설치된다. 예를 들어 산둥성 옌타이에 거주하는 재외국민은 칭다오 총영사관으로 이동해서 투표하게 된다. 그러나 수 시간을 자동차나 기차로 이동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고 대중교통 이용 시 신종 코로나 감염에 노출될 수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총선에서 국외유권자 투표율이 지난 총선 투표율(41.4%)을 밑돌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자유한국당 재외동포위원장인 강석호 의원은 통화에서 “중국의 경우 신종 코로나로 국외유권자 신청자도 워낙 적은데 투표율도 크게 떨어질 것”이라며 “재외국민들께 ‘투표하시라’고 권하기도 죄송스런 상황”이라고 했다.
 
민주당에서 제작한 재외국민유권자 등록운동 일본어 피켓. [정광일 사무총장 페이스북 캡처]

민주당에서 제작한 재외국민유권자 등록운동 일본어 피켓. [정광일 사무총장 페이스북 캡처]

정치권에선 재외국민 투표 향방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국외유권자 투표수는 한 지역구당 수백표 수준으로 많지 않지만 근소한 표차로 승패가 갈리는 초접전지역에서는 후보자 당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해외 조직을 통해 재외국민 선거운동을 하고 있고, 젊은 유학생과 주재원들은 친여 성향인 경우가 많다”고 했다. 지난 총선에서 국외유권자의 지역구 기준 득표율은 민주당 59%, 새누리당 23.8%로 민주당에 표를 던진 이들이 배 이상 많았다. 한국당은 “이번에는 다를 것”이라고 주장한다. 강 의원은 “해외에서 기업을 하는 분들을 두루 만나보니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에 대해 비판적이어서 4ㆍ15 총선에선 다른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국외유권자 투표는 1967~1971년 파독 광부ㆍ간호사 해외부재자투표가 시초다. 이후 폐지됐다가 2012년 19대 총선부터 도입되어 18ㆍ19대 대선과 20대 총선까지 치러졌다. 지방선거나 재보궐선거는 해당하지 않는다.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