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HO “신종코로나 대응 위해 8000억원 모아 달라”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EPA=연합뉴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EPA=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을 위해 3개월 동안 6억7500만 달러(약 7995억4000만원) 규모의 지원을 요청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5일(현지시간) 오후 스위스 제네바의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오늘 우리는 전략적 대비와 대응 계획을 수립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게브레예수스 총장은 “국제사회에 대한 우리의 메시지는 오늘 투자하지 않으면 나중에 더 많은 지불을 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이 요청액은 큰 금액이지만 우리가 지금 투자하지 않는다면 추후 지불해야 할 고지서는 훨씬 더 클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요청한 지원금 가운데 6000만 달러는 WHO 운영비로, 나머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처에 도움이 필요한 국가에 위해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게브레예수스 총장은 또 WHO가 자체 비상사태 대비기금에서 900만 달러(약 107억원)를 풀었다고 밝혔다. 이어 24개국으로 마스크 50만 개, 장갑 35만 켤레, 방독 호흡 마스크 4만개, 가운 1만8000벌을 발송했다고 했다. 이어 “WHO가 이끄는 국제 전문가 팀은 ‘매우 빨리’ 중국으로 떠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정치적, 기술적, 재정적 연대 없이 우리는 이 발병을 이길 수 없다”면서 “우리는 사람들이 우려하고 걱정하는 것을 이해한다. 그러나 지금은 두려워할 시간이 아니고 이성적이고, 증거에 근거한 행동과 투자를 할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그는 ‘빌 & 멜린다 게이츠 재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와 치료, 백신 연구를 위해 1억 달러(약 1185억원)를 기부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