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 “신종 코로나 백신 개발에 최소 8개월”…사스 백신은 완성 못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여부 검사 모습.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여부 검사 모습.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러시아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백신을 개발하는 데 최소 8개월 이상이 걸릴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리아노보스티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하일 무라슈코 러시아 보건부 장관은 5일(현지시간) “백신 개발이 그렇게 짧은 시간 안에 이루어지지 않는다”며 “최소 8~10개월이 걸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도 임상시험 이전까지의 초기 단계를 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르게이 크라예보이 보건부 차관은 전날 “가장 중요한 것은 백신을 검증하는 과정”이라면서 먼저 작은 동물을 대상으로 시험하고 이어 큰 동물에 시험을 한 뒤 사람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러시아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의 안나포포바 청장은 백신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살아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균주가 필요한데 중국이 아직 러시아에 이를 건네주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영국 한 연구팀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개발에 중요한 돌파구를 마련했다”는 보도 등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를 치료하는 데 효과적인 역할을 하는 약물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타릭야사레비치 WHO 대변인은 이날 “2019-nCoV(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효과적인 치료법은 알려진 바 없다”고 말했다.
 
현재 중국과 미국, 호주, 유럽의 과학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백신 개발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앞서 지난 2003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대유행 때도 세계 저명한 과학자들은 백신 개발에 매달렸다.
 
그러나 사스가 잠잠해지자 백신 개발에 대한 관심이 줄고 재원 지원도 축소되면서 결국 사스 백신은 완성되지 못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