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메르스 때와 어떤가” 박원순 “훨씬 잘해”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성동구보건소를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에 대한 지자체의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참석자들과 현장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김경희 성동보건소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문 대통령, 박원순 서울시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성동구보건소를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에 대한 지자체의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참석자들과 현장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김경희 성동보건소장, 정원오 성동구청장, 문 대통령, 박원순 서울시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현장 대응 상황 점검차 서울 성동구 보건소를 방문했다. 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와 관련해 현장을 찾은 것은 지난달 28일 국립중앙의료원에 이어 두 번째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동행했다. 성동구 보건소는 서울시 보건소 중 유일하게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이후 음압시설을 갖춘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다.
 

대통령 “유학생 격리시설 만전을”
박 “정부가 지자체 제안 잘 받아줘”

문 대통령은 보고를 받곤 “앞으로 이 일을 겪고 나면 신종 감염병이 언제 또 어떤 형태로 닥칠지 알 수 없으니 국가적으로 대응체계를 훨씬 더 강화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박 시장과의 대화에서 중국 유학생들 격리 가능성도 내비쳤다. 다음은 대화의 일부.
 
▶문 대통령=“한양대에 중국인 유학생들이 있지 않나. 교환학생으로 갔다가 돌아온 학생들도 많고. 조선족 동포들이 한국에 취업 차 오는 분들도 많은데, 다 촘촘하게 관리가 되고 있는지 모르겠다.”

관련기사

 
▶박 시장=“지금 경희대 같은 경우 3600명으로 제일 많다. 대학 당국의 힘만으로는 안 될 것 같아서 구청과 시가 함께해서 중국에서 오는 유학생과 중국 방문하고 온 유학생들, 이런 사람들을 2주 정도 격리해서 안전 확인하고 돌려보낼 수 있도록 시설 확보하는 게 가장 중요한 것 같다.”
 
▶문 대통령=“중국에서 오신 분들이 국적이 무엇이든 간에 자체적으로 기숙사에 격리할 수 있는 여유 시설이 있으면 다행스러운데. 지자체와 대학이 협력해서 격리시설 갖추는 게 필요할 것 같다.”
 
▶박 시장=“중국뿐 아니라 태국이나 말레이시아 쪽도 위험했기 때문에 그쪽 유학생들까지 다 같이 하는 것으로 협의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메르스 때와 현재의 대응을 비교하는 질문을 세 차례 했다. 박 시장에게도였는데, “박 시장은 메르스를 경험했는데 지자체와 중앙정부 간의 협력 체계, 민·관 간 협력체계가 잘 되고 있나”라고 물었다. 박 시장은 “아무래도 경험과 학습 효과가 있기 때문에 훨씬 더 잘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특히 (지자체가) 제안하면 중앙 정부가 대체로 다 받아들이는 관계여서 과거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잘 되고 있다)”라고 답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