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분양됐던 판교하우징, 10년뒤 건축가 불러 파티 연 까닭

일본 건축가 야마모토 리켄은 ’미래 주택은 밀실 구조에서 벗어나 개방성과 유연성이 더욱 확보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각 세대의 투명 현관홀이 있는 판교 타운하우스 2층 공동 데크 모습. [사진 건축사진가 남궁선]

일본 건축가 야마모토 리켄은 ’미래 주택은 밀실 구조에서 벗어나 개방성과 유연성이 더욱 확보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각 세대의 투명 현관홀이 있는 판교 타운하우스 2층 공동 데크 모습. [사진 건축사진가 남궁선]

“우리가 생각하는 ‘1가구 1주택’ 모델은 수정돼야 한다.” “현시대는 가족을 전제로 하지 않는 새로운 주거 모델을 요구한다.” “주택 문제는 경제성장을 위한 도구로 접근해선 안 된다. 실제 그곳에서 사는 사람들의 생활이 최우선시돼야 한다. 쾌적한 주택에서 생활하는 것은 기본적인 인권이다.”
 

일본 건축가 야마모토 리켄 작품
모든 주택 현관 사방 유리로 설계
밀실에 익숙, 개방형 꺼렸던 주민
“살아보니 이웃 함께하는 삶 행복”

이런 주장을 줄기차게 해온 일본 건축가가 있다. 야마모토 리켄(75)이다. “사람들이 ‘내 집’을 꿈꾸는 동안 주택은 밀실이 되고, 주변 환경은 황폐해지고, 지역사회는 이기적인 집단으로 변해버렸다”고 진단한 그는 “우리의 집과 지금의 삶을 다시 설계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그런 건축적 신념을 담아 쓴 책 『마음을 연결하는 집』(안그라픽스)은 2014년 국내에서도 출간됐다.
 
이웃끼리 공유한 마당 같은 공간. 주민들이 이곳에서 자연스럽게 만난다. [사진 건축사진가 남궁선]

이웃끼리 공유한 마당 같은 공간. 주민들이 이곳에서 자연스럽게 만난다. [사진 건축사진가 남궁선]

리켄이 최근 한국을 찾았다. 그가 운영하는 설계사무소 ‘리켄 야마모토&필드샵’의 스태프 20명과 2박3일 동안 자신이 설계한 판교의 타운하우스(월든힐스 2단지), 서울 세곡동 아파트(보금자리 3단지), 종묘, 익선동 등을 둘러보고 떠났다. 그가 ‘더불어 사는 공동체’를 염두에 두고 설계하고, ‘판교하우징(판교 타운하우스)’ ‘강남하우징(세곡동 아파트)’이라 이름 붙인 두 집합주택은 각각 2009년, 2014년부터 주민들이 입주해 살고 있다.
 
야심에 찬 프로젝트 결과물인 두 곳은 그에겐 ‘아픈 손가락’이기도 했다. 특히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추진한 주택사업의 하나였던 ‘판교하우징’은 분양(100세대) 당시 큰 어려움을 겪었다. “사방의 벽을 유리로 처리한 독특한 외관(투명 현관홀)이 거부감을 줬다”는 비난도 받았다. ‘강남하우징’ 역시 투명한 유리 현관문 설치로 사생활 침해 논란을 빚었다. 하지만 입주 10년 뒤 ‘판교하우징’ 주민들은 이 건축가에게 감사 인사를 이메일로 보내고, 그를 초청해 작은 파티를 열었다. 두 건축물을 보는 소회는 어떨까. 그가 일본으로 돌아간 뒤 e메일로 물었다.
 
야마모토 리켄

야마모토 리켄

‘판교 하우징’을 10년 만에 방문했는데.
“감동이었다. 일본과 해외에서 많은 주택을 설계했지만, 주민들의 환영과 감사 인사를 이렇게 받은 건 처음이다. 주민들이 돈독한 공동체를 만들어 사는 모습을 본 그 자체로 큰 보람이었다.”
 
‘판교하우징’은 2층의 커먼 데크(Common Deck)가 파격이었다. 각 세대에 사방이 유리 벽인 현관 홀이 있고.
“이번에 만난 입주민들은 ‘실제로 살아보니 좋다’라는 말을 했다. 장기간 거주 중인 분들도 많았다. 처음 지어졌을 때 선호도는 낮았을지라도, 현재 만족도는 좋다고 느꼈다.”
 
주민들의 접촉 기회를 늘리는 방향으로 설계한 서울 세곡동 보금자리아파트. [사진 건축사진가 남궁선]

주민들의 접촉 기회를 늘리는 방향으로 설계한 서울 세곡동 보금자리아파트. [사진 건축사진가 남궁선]

그 공간을 어떻게 쓰고 있던가.
“아이들에게 미술을 가르치는 공간, 서재 등으로 쓰고 있었다. 몇 분은 옆의 테라스 공간을 두 가구가 함께 파티할 수 있는 장소로 가꿔 놓았다.”
 
입주 당시 세곡동 아파트(LH 3단지) 주민들도 ‘투명 현관문’을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런 일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두 곳 모두 ‘동네공동체(local community·지역사회권)’를 염두에 두고 설계했다. 이웃과 접촉할 기회를 늘리되 사생활 공간은 엄밀하게 구분해 놓았는데, 그땐 부정적인 면만 알려져 아쉬웠다.”
 
사람들은 내 생활 공간이 공개되는 것을 불편해한다.
“원래 한국의 전통 가옥도 외부에 개방된 부분과 사생활을 지키는 부분으로 나뉘어 있었다. 그런데 그런 주택이 모두 사라지고 모두 ‘밀실’ 같은 주택이 됐다. 고령화 시대, 1인 가구 시대에 그런 밀실 같은 주택은 더는 바람직하지 않다.”
 
동네공동체, 이른바 ‘지역사회권’을 제안했는데.
“각 개인이 최소한의 전용공간과 최대한의 공용 공간을 갖는 공동체를 말한다. 주거 공간이 변화하면 이웃이 아이를 잠깐 맡아주거나 주말 목수가 되거나, 무엇인가를 가르치는 등의 일을 할 수 있는 환경이 자연스럽게 만들어질 수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주택단지나 뉴타운, 공영주택 등 집합주택에 개방 공간이 더 늘어야 한다.”
 
스태프들과 종묘를 방문한 이유는.
“한국의 전통 건축물 중 종묘를 가장 좋아한다. 현대 건축에서는 느낄 수 없는 강력한 공간감을 느낄 수 있는 장소다. 한국의 공간으로는 ‘마당’을 가장 좋아한다. 마당은 다양한 모습으로 활용이 가능하고, 접근하기에 부담이 없어 커뮤니티 공간으로 활용될 잠재력이 크다.”
 
작업 중인 프로젝트는.
“올해 9월 오픈 예정인 스위스 취리히공항 컨벤션센터 ‘더 서클’을 설계했고. 현재 대만 타오위엔 미술관(2022년 준공), 나고야 조형 대학(2023년 준공) 설계도 맡고 있다.”
 
야마모토는 1968년 니혼대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1973년 야마모토리켄설계공장을 설립했다. 요코하마대학 대학원 교수(2007-2011)를 지낸 뒤 지금은 나고야 조형대학 학장으로 일한다. 사이타마 현립대(1999), 하코다테 미래대(2000), 요코스카 미술관(2007) 등을 설계했다.

관련기사

이은주 기자의 다른 기사

 
이은주 기자 ju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