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광객 17명 살린 인천대교 ‘원더우먼’

가이드 정씨(오른쪽)가 소방 관계자에게 사고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인천소방본부]

가이드 정씨(오른쪽)가 소방 관계자에게 사고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인천소방본부]

지난 4일 오전 9시 22분쯤 인천시 중구 운서동 인천대교를 달리던 관광버스 한 대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버스 운전기사 A씨(75)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지면서 1차로를 달리던 이 버스는 중심을 잃고 중앙 가드레일과 수차례 부딪쳤다. 버스 안에 있던 정모(46·여)씨는 다급히 운전석으로 달려갔다. 소리를 지르며 A씨를 수차례 흔들었으나 깨어나지 않았다. 상태가 심각하다고 생각한 정씨는 직접 차량 브레이크 페달을 밟았다. 버스는 간신히 멈춰섰다.
 

버스기사 의식 잃자 급브레이크
인천경찰청 7일 표창장 수여키로
46세 가이드 정씨 “할 일 했을 뿐”

경찰에 따르면 이 버스는 대만에서 온 관광객을 태우고 인천국제공항에서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로 가던 길이었다. 버스에는 관광객 17명과 여행가이드 정씨가 타고 있었다. 사고 당시 정씨가 신속하게 버스를 세우고, 119에 연락해 관광객 중 다친 사람은 없었다.
 
정씨는 “버스가 수차례 중앙분리대와 부딪치면서 승객들이 많이 당황했고 운전자 상태가 심각해 보여 우선 차량을 멈춰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출동한 경찰은 버스를 일반도로로 옮겼고, 관광객들은 대체버스를 타고 목적지로 이동했다.  
 
운전 중 가슴 통증으로 쓰러진 A씨는 심정지 상태에서 구급대원의 응급처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탑승객들에 따르면 A씨는 의식을 잃기 전까지 운전대를 놓지 않았다고 한다. 경찰은 부검으로 A씨의 사망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이준섭 인천지방경찰청장은 5일 “위험한 상황에서도 침착함을 잃지 않고 신속하고 적절한 조치로 교량 추락 등 대형사고를 예방해 준 정씨에게 감사하다”는 뜻을 전달했다. 그러면서 7일 오전 표창장 수여 행사 계획도 밝혔다. 정씨는 “마땅히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공개적인 언급은 삼가고 있다. 언론에 실명과 얼굴 공개를 원치 않는다는 뜻도 밝혔다고 한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