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억왜곡" 이신영 '학폭 의혹' 벗었다…상처만 남은 해프닝(종합)

 
이신영이 하루만에 학폭(학교폭력) 의혹을 벗었다. 소속사 측의 발빠른 해명과 피해를 주장한 동창생의 입장 번복이 논란을 일단락 시켰다.
 
이신영과 같은 중학교 출신이라고 자신들을 소개한 A씨와 B씨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익명 게시판에 "이신영은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내용의 글을 올려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신영의 실명을 직접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이신영의 출신 학교와 현재 출연 중인 tvN '사랑의 불시착'을 적시해 글의 주인공이 이신영이라는 것을 한 눈에 파악케 했다.
 
첫 주장 글에는 이신영이 중학교 시절 폭력·폭언 등 모범적이지 못한 행동을 보였고, 이로 인해 피해를 입은 피해자가 존재한다는 것, 그리고 이신영은 고등학교 진학 후 이미지 관리를 통해 데뷔까지 이뤄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명확한 근거없는, 일방적 주장의 글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꽤 디테일한 상황과 수위높은 가해 행각에 네티즌들은 이신영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이에 이신영 소속사 포레스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즉각 사실 확인에 들어갔고, 4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신영은 익명 커뮤니티에 떠도는 내용과 관련된 일에 가담한 적이 없다. 다만 중학생 시절 분별력 없는 말과 행동에 의해 상처 받은 분들이 계신다면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학폭을 전면 부인하면서 어린시절 철 없이 보인 행동들에 대해서는 반성의 뜻을 표한 것.
 
소속사의 공식입장 표명 후 이신영을 학폭 가해자로 지목한 A씨와 B씨는 새로운 글을 통해 이신영의 학폭 루머를 직접 해명했다.
 
이신영의 학폭을 목격했다던 A씨는 '스치듯 본 것이라 정확하게 알지는 못했다. 시간도 오래 지나 제대로 기억이 나지 않는다. 다시 기억을 더듬어 보았을 때 신영이는 없었던 것 같다. 신영이의 키와 덩치가 비슷해 잘못본 것 같다. 정확한 증거 없이 왜곡된 기억을 가지고 이신영 배우에 대한 글을 썼다. 지금은 이신영 배우와 오해를 풀었다. 저의 잘못된 기억으로 일어난 해프닝에 모두에게 죄송하다'고 전했다. 
 
B씨는 '이신영과 다툰 적은 있지만 일방적 폭행을 당하지는 않았다. 중학교 1학년 때 신영이와 친구였다. 밖에서 큰 다툼은 아니었지만 전화로 말싸움을 조금 했다. 그리고 그 다음날 학교에서 주먹 다툼을 조금 했다. 이게 전부인 내용이고 큰 일 없이 잘 마무리됐다. 이거에 대해서 감정이 없다'고 강조했다.
 
결국 이신영의 학폭 의혹은 상처만 남은 해프닝으로 정리됐다. 이신영은 '사랑의 불시착'으로 브라운관에 정식 데뷔, 훈훈한 외모와 눈에 띄는 존재감으로 주목받고 있는 신예다. 누구에게든 치명적일 수 밖에 없는 학폭 논란에 이신영 역시 지옥같은 시간을 보냈을 터. 떠오르는 샛별이 감당하기에는 충격을 넘어 공포를 느낄 논란이다. 이에 네티즌들 역시 이신영의 가해를 주장한 이들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