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전용 입국장 가동날···주한 中대사 "한국 조치 평가않겠다"

싱하이밍 신임 주한중국대사가 4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주한중국대사관 본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자국 정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싱하이밍 신임 주한중국대사가 4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주한중국대사관 본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자국 정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가 한국 정부의 후베이성 방문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와 관련해 "한국이 취한 조치는 평가하지 않겠다"면서도 "WHO 근거에 따르면 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싱 대사는 4일 서울 중구 명동 주한 중국대사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브리핑을 열고 "한중 양국이 (신종코로나 사태에) 이해와 지지를 보내야 한다"는 중국 정부 입장을 전했다.
 
싱 대사는 "한중 양국은 우호적 이웃이며 인적왕래가 밀접하다"면서 이해와 지지를 당부했다.
 
이어 "한국 정부와 각계 인사가 중국 국민을 적극 성원하고 있다"면서 "중국 측은 이에 깊은 사의를 표하며 중국 국민도 따뜻한 정을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싱 대사는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와 관련해선 "중국 정부는 신종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전면적이고 엄격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이번 사태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는 "2월 들어 완치 환자 수가 사망 환자 수를 넘어섰다"면서 "신종 코로나 감염 예방과 통제, 치료가 모두 가능한 상태"라고 했다. 
 
특히 공개적이고 투명하고 책임 있는 태도로 국제사회와 협력 중이라며 "중국은 바이러스 테스트제를 개발해 내 중국 주민 뿐 아니라 세계 공중보건 사업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세계보건기구(WHO)가 중국의 방역 작업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전했다. 
 
그는 "WHO를 비롯해 많은 국가 정상들이 중국의 효과적인 대응조치를 높이 평가하고 있다"며 "WHO의 비상사태 선포는 중국을 불신해서가 아니라 보건 시스템이 취약한 나라를 보호하자는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계 각국의 입국 금지 조치와 관련해선 "WHO는 이번 전염병 상황은 전 인류의 도전으로 세계 각국은 여행과 교역을 불필요하게 중단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