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서 확진자 윗집 거주자도 감염 "대변 통한 전파 가능성"

중국 우한의 병원 입구에서 청소 중인 직원. [AP=연합뉴스]

중국 우한의 병원 입구에서 청소 중인 직원. [AP=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환자의 윗집 거주자가 감염돼 대소변 등을 매개로 한 전염 우려가 나오고 있다. 신종코로나가 비말(침방울)이나 접촉을 통해서만 전파된다는 지금까지의 내용과는 주장이 제기된 것이다. 
 
3일 중국 네이멍구(內蒙古) 자치구 위생건강위원회 홈페이지에 따르면 어얼둬쓰(鄂爾多斯)시에 거주하는 바이(白)모(40)씨는 지난달 29일부터 가슴이 답답하고 열이 나 이틀 뒤 병원을 찾았고 지난 1일 신종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위원회 측은 바이씨가 발열자나 야생동물과 접촉하지 않았으며 타 지역을 방문하거나 농산물 시장을 가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신종코로나 환자인 쑹(宋)모씨의 윗집에 거주한다는 특징이 있다는 게 위원회 측 설명이다. 아직 이 남성의 감염경로에 대한 중국 당국의 구체적인 발표가 나오지는 않았다. 
 
바이씨의 사례에 홍콩매체 명보는 대변-구강 경로로 전염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2003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유행 당시 홍콩 타오다 아파트(淘大花園) 전염 사례를 거론하면서다. 대변-구강 경로 전염은 환자의 대변에 있던 바이러스가 손이나 음식물 등을 거쳐 타인의 입속으로 들어가 병을 전파하는 것이다.
 
2003년 6월 중화의학잡지에 발표된 사스 관련 논문에는 사스 증상이 있던 남성이 그해 3월 14일과 19일 동생 집인 타오다 아파트에서 설사로 화장실을 사용한 후 3월 26일~4월 21일 이 아파트에서만 사스환자 328명이 나왔다는 내용이 담겼다. 
 
하수도관을 통한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 [중국 푸단대 부속 화산병원 감염과 웨이보 캡처]

하수도관을 통한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 [중국 푸단대 부속 화산병원 감염과 웨이보 캡처]

중국 푸단(復旦)대학 부속 화산(華山)병원 감염과 웨이보에 소개된 당시 홍콩 당국의 타오다 아파트 조사 결과에 따르면 환자가 화장실을 쓰고 물을 내리면서 바이러스가 포함된 에어로졸(공기 중에 미세한 입자가 혼합된 상태)이 생겼다. 이후 윗집에서 환풍기를 가동하며 U자형 배관이 말랐고 공기가 통하는 윗집 욕실 바닥 배수구 등을 통해 실내로 에어로졸이 퍼진 것으로 추정했다. 이 밖에도 아파트 내 엘리베이터·계단을 사용하며 사람간 접촉, 타오다 아파트 구조·설계 등도 바이러스 전파와 관련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다만 화산병원 측은 이러한 내용이 합리적 추정일 뿐 추가적인 실증이 부족해 세계보건기구(WHO)의 인정을 받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병원 측은 "배수구에서 에어로졸이 만들어졌다고 해도 최종적인 감염은 소화기가 아닌 호흡기에 의한 것"이라며 "진정한 의미의 '대변-구강 전염 경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광둥성 선전시 제3 인민병원이 지난 1일 "병원 간질환 연구소가 신형코로나 확진 환자의 대변으로 진행한 검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리보핵산(RNA)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발표하며 대변-구강 경로로 인한 신종코로나 전염 우려가 커지는 분위기다. 
 
홍콩대학 감염·전염병센터 의사 허보량(何柏良)도 명보 인터뷰에서 "신종코로나가 사스와 마찬가지로 대소변을 통해 전염될 수 있다는 과학적 증거가 계속 늘고 있다"며 "사스 바이러스는 분변에서 4일간 생존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화장실 변기의 물을 내릴 때 뚜껑을 잘 덮어야 한다"면서 "화장실 바닥 하수도로 자주 물을 흘려보내 U자형 배관이 마르지 않게 해야 바이러스 비말이 역류해 들어오는 걸 막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