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목동 목운초, 7일까지 휴업…'능동감시대상자' 나와

지난 1월 28일 개학한 대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점심시간을 맞아 수돗가에서 손을 씻고 있다. [뉴스1]

지난 1월 28일 개학한 대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점심시간을 맞아 수돗가에서 손을 씻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에 개강을 미루거나 일정 기간 휴업하는 학교가 늘어나고 있다. 3일 서울의 한 초등학교도 능동감시대상자가 나와 휴업을 결정했다.
 
서울 양천구 목동의 목운초등학교는 이날 '휴업 안내' 공지문을 통해 "금일 오전 본교 재학생 학부모 1인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자가격리 및 능동감시대상자임을 통보받음에 따라 학교는 감염병 대응 매뉴얼에 의거하여 보건당국과 교육청에 신고했다"고 알렸다. 학교는 이어 "학교운영위원회를 소집하여 휴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목운초는 4~7일 나흘 동안 휴업한다. 8일에는 방과 후 수업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학교 측은 휴업 기간 교내 방역을 할 예정이다.
 
서울 은평구 구산동의 예일초 역시 휴업을 결정했다. 한 학부모가 운영하는 사업장에 확진자가 다녀가서다. 예일초는 3~4일 휴업한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서울에서 휴업한 학교는 유치원 1곳, 초등학교 3곳, 중학교 2곳, 고등학교 3곳 등 총 9곳이다.
 
대학가에서는 개강 연기를 결정하는 학교가 늘어나는 추세다. 이날 서강대는 다음달 2일로 예정된 2020학년도 1학기 개강을 2주 연기하기로 했다. 경희대도 개강일을 다음달 9일로 1주일 연기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