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황교안 패전처리투수, 종로 출마해 명예롭게 패하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보수를 살리려면 자신을 버려야 한다”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4·15 국회의원선거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하라고 촉구했다.
 
3일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교안 단상’이란 글을 게재하며 “황 대표는 어차피 탄핵된 정부의 패전 처리 투수였다. 그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자신이 보수의 ‘미래’가 아니라 보수의 ‘과거’에 속한다는 사실을 겸허히 인정해야 한다”며 “다시 말해 자신이 국민에게 심판받은 정권 사람이며 끝나지 않은 그 심판을 끝까지 받아 종료시키는 것을 제 역할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충고했다.
 
이어 “자신에게 허락된 시간은 과거 보수정권의 오류를 청산하고 보수가 새 출발할 기반을 마련할 때까지”라며 “그때가 오면 자신은 보수의 미래를 책임질 새로운 인물, 새로운 세대에게 자리를 물려주고 물러날 것이라 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약속한 땅에 들어갈 자격을 가진 것은 모세가 아니라 여호수아”라며 “종로, 여론조사를 보니 더블스코어던데 그래도 나가라. 원칙 있게 패하라. 가망 없는 싸움이지만 최선을 다해 명예롭게 패하라”고 말했다.
 
[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또한 진 전 교수는 “정권심판 하겠다고 하지 마라. 그건 유권자들에게 맡겨라. 유권자들은 아직 자유한국당이 누구를 심판할 자격이 있다고 보지 않는다. 그게 현실”이라며 “철저히 낮은 자세로 임하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진 전 교수는 “이번 선거를, 이미 현 정권에서 마음이 떠났으나 아직 보수에 절망하고 있는 유권자들께 참회하는 기회로 삼으라”며 “종로 유권자들께 묵묵히 질책을 듣고 그 모습을 전국의 유권자들께 보여라. 그래야 장기적으로 보수가 산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