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종코로나, 女보다 男이 취약" 中 진안탄 병원 연구진 발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에 남성이 여성보다 더 취약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방호복을 입고 있는 모습 [EPA=연합뉴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방호복을 입고 있는 모습 [EPA=연합뉴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3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 진인탄(金銀潭) 병원 연구진은 이같은 연구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의학전문지 랜싯에 발표했다. 이 연구에는 루이진 병원 등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인탄 병원은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 사태 발생 후 관련 전문 병원으로 지정한 곳이다. 
 
이번 연구는 진인탄 병원에 입원 중인 확진자 99명을 대상으로 했으며, 이 중 67명이 남성이고 여성은 32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남성 환자가 여성보다 2배가량 많다. 이 연구결과를 놓고 보면 여성이 남성보다 바이러스에 감염이 덜 됐다는 계산이 나온다. 그 이유는 뭘까.  
 
연구진은 "면역력에 영향을 끼치는 여성의 X염색체와 여성 호르몬 덕분인 것으로 보인다"는 답을 내놨다.  
 
신종코로나 확산으로 전 세계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EPA=연합뉴스]

신종코로나 확산으로 전 세계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EPA=연합뉴스]

 
또, 다른 질환을 앓고 있던 남성이 신종코로나에 감염되는 경우가 가장 위험하다는 사실도 다시 한번 확인됐다. 
 
신종코로나 확진자의 평균 나이는 55.5세로 드러났다.  
 
연구진은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되는 또 다른 질환인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역시 남성 환자가 더 많았다"고 설명하면서도 "신종코로나에 대해 제대로 파악하기 위해선 좀 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