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명대학교, 국민대학교와 대학혁신지원사업 성과포럼 개최

서은숙 상명대 대학혁신추진단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서은숙 상명대 대학혁신추진단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상명대학교(총장 백웅기) 대학혁신추진단은 1월 30일 오전 11시부터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국민대학교와 연합으로 ‘2019 대학혁신지원사업 성과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성과포럼은 대학혁신지원사업을 수행하는 두 대학의 관계자와 교수 등 160여 명이 참여했으며, 각 대학의 우수성과를 공유하고자 마련됐다.
 
한유경 이화여대 교수의 「교육환경 변화에 대처하는 대학혁신의 방향」이라는 주제에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양 대학의 우수성과가 발표됐다. 상명대는 이날 포럼에서 교육혁신을 통한 대학의 성과를 소개했다.  
 
상명대의 혁신사업은 교육혁신, 연구산학혁신, 경영혁신을 위해 총 12개 혁신과제가 진행되고 있다. 이 중 특화 방향은 「최고의 교육을 위한 미래 지향적 교육혁신」에 초점을 두고 있으며, 전공교육기반 창의 융복합교육, 데이터 분석 기반 맞춤형 교육, 교수의 교육역량 강화 및 환류 체계를 위한 교육의 질 관리 강화에 대해 수립된 세부 실행과제들이 진행되고 있다.  
 
이에 상명대는 고유의 융·복합 교육체계를 수립하고 이를 확산하기 위해 학사구조·시스템 및 교육과정을 개선 및 학생지원을 강화하고 있으며, 이날 포럼에서 우수성과 중 「창의 융복합 인재양성을 위한 문제 해결형 학습공동체」와 「감동을 주는 혁신형 인재양성을 위한 비교과 교육과정 체계 구축 및 개선」을 주제로 이영미 교수학습개발센터장과 박소영 비교과통합지원센터장의 발표가 진행됐다.
 
서은숙 상명대 대학혁신추진단장(기획조정처장)은 개회사에서 “양 대학의 우수성과를 공유하고, 추진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어려움을 공유함으로써 성공적인 1차년도 혁신사업이 마무리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사업 추진 경험이 향후 혁신사업을 더욱더 알차게 만들 수 있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학혁신지원사업은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사업으로 대학의 자율적 혁신을 통해 혁신성장의 토대가 되는 미래형 창의인재 양성체제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정부 주도로 추진되어 온 다양한 목적형 사업을 대학의 자율성을 바탕으로 추진하는 일반재정지원 사업으로 전면 개선해 대학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