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우한폐렴 7번째 환자 발생…우한 다녀온 28세 한국남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우한 폐렴'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29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서 중국 텐진발 입국한 사람들이 검역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우한 폐렴'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29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서 중국 텐진발 입국한 사람들이 검역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국내 7번째 환자가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1일 28세 한국인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새로 나온 7번 환자는 중국 우한에 있다가 청도를 거쳐 23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탑승한 항공편은 청도항공 QW9901편이다. 그는 26일 기침이 약간 있었다가 28일 감기 기운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29일에는 발열(37.7℃)과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이 뚜렷해져 보건소에 신고했다.
 
보건소 조사 결과 그는 의심환자(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조치됐다. 그 후 보건당국 검사를 거쳐 30일 저녁 최종 확진 판정이 나왔다. 현재 서울의료원에 격리 치료받고 있다. 질본은 "심층 역학조사가 진행중이므로 결과가 나오는대로 추가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