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민 367명 탄 전세기 김포공항 도착…12시간만에 우한 탈출

중국 우한에서 교민을 태운 전세기 KE 9883편 보잉 747 여객기가 31일 김포공항에 착륙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우한에서 교민을 태운 전세기 KE 9883편 보잉 747 여객기가 31일 김포공항에 착륙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이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과 인근 지역 체류 한국인 367명을 태운 정부 전세기가 31일 오전 8시께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이날 외교부는 교민과 정부 신속대응팀 20여명이 탑승한 대한항공 KE9884편 보잉747 여객기가 우한 톈허공항을 이륙한 지 약 2시간 만에 김포공항에 착륙했다고 밝혔다.
 
탑승객은 비행기에서 내리는 대로 별도의 게이트에서 추가 검역을 받게 되며 의심 증상이 나올 경우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으로 즉시 이송된다.
 
검역에서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사람은 임시 숙소인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으로 나눠 2주간 격리 수용된다.  
 
31일 오전 김포공항으로 119구급대 구급차들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31일 오전 김포공항으로 119구급대 구급차들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현재 우한 현지에는 1차 전세기에 탑승하지 못한 교민 약 350명이 대기 중이다.
 
외교부는 “현지에 체류 중인 (나머지) 국민의 귀국을 위한 추가 임시 항공편이 조속히 운항할 수 있도록 중국 측과 적극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