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로운 도약] 전기차 시대 발맞춰 이차전지 사업 확대

포스코는 이차전지 소재사업을 새로운 먹거리로 삼아 오는 2030년까지 세계 시장점유율 20%, 매출 17조원 규모로 육성한다. 사진은 최정우 회장이 아르헨티나 리튬 소금호수 탐사현장에서 지하 염수를 뽑아 올리는 모습. [사진 포스코]

포스코는 이차전지 소재사업을 새로운 먹거리로 삼아 오는 2030년까지 세계 시장점유율 20%, 매출 17조원 규모로 육성한다. 사진은 최정우 회장이 아르헨티나 리튬 소금호수 탐사현장에서 지하 염수를 뽑아 올리는 모습. [사진 포스코]

포스코는 전기차 시대에 발맞춰 이차전지 소재사업을 그룹의 새로운 먹거리로 삼았다. 이차전지 소재인 양·음극재사업 비중을 오는 2030년까지 세계 시장점유율 20%, 매출 17조원 규모로 키워 그룹 성장을 견인한다는 목표다.
 

포스코그룹

포스코는 지난 2018년 미래 신성장사업 확대와 이차전지소재 시장 주도권 확보를 위해 중국 저장성 통샹시(桐市)에 연산 5000t 규모의 합작 법인 설립을 승인하고, 착공에 들어간 데 이어 지난해 8월 해외 첫 양극재 공장을 준공했다. 포스코가 60%, 화유코발트가 40%를 지분 투자했으며, 법인명은 ‘절강포화(浙江浦華·ZPHE)’로 명명했다.
 
중국 공장 준공으로 현재 국내외 양극재 2만t 생산규모를 갖추게 됐으며, 올해까지 4만 5000t 체제로 확대하는 등 향후 시장 상황을 고려해 더욱 공격적으로 투자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2018년 8월에는 호주 갤럭시리소스의 아르헨티나 리튬 소금호수를 2억8000만 달러(약 3120억원)에 인수하기도 했다. 포스코는 아르헨티나 소금호수에 독자 개발한 리튬 직접추출 기술을 적용해 2023년부터 리튬을 본격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2018년 2월에는 호주 필바라미네랄스로부터 연간 4만t의 리튬을 생산할 수 있는 리튬정광을 장기 구매키로 한 데 이어, 올해 광양 율촌산업단지에 연 4만t 규모의 리튬 정제공장을 착공하기로 합의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6월 ‘포스코그룹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를 설립했다. 포스코, RIST(포항산업과학연구원), 포스코케미칼은 포스코그룹이차전지소재연구센터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돌입했다. 연구센터는 전기자동차 주행거리 증대를 위한 ‘고용량 양·음극재 제품’ 개발과 배터리 원가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전지소재 신공정기술 개발 및 차세대 전지를 위한 핵심소재 기술 개발을 추진하게 된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