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증상 없었는데"…중국서 동창회 참가한 6명 동시 확진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서 춘제(春節)를 맞아 고향에 모인 동창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되는 사례가 발생했다.
 
29일 인민일보에 따르면 안후이성 허페이(合肥)시 보건 당국은 한 동창회 참석자 6명이 단체로 '우한 폐렴' 확진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감염자는 모두 지난 21일 동창 모임에 참석한 22세 남성들로, 보건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우한(武漢)에서 온 한 사람이 나머지 5명을 감염시킨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19일 우한에서 고향으로 돌아온 마(馬)씨는 21일 동창회 참석 때까지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다음 날인 22일부터 열이 나기 시작해 28일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동창회 날로부터 1~4일 간격으로 나머지 친구 5명도 고열 등 증세가 나타났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중국 매체들은 동창회 참석자들의 확진 판정을 두고 증세가 뚜렷하지 않은 감염자와 몇시간 동안 같은 장소에 머무르는 것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앞서 중국에서는 감염 증세가 뚜렷하지 않던 한 신경외과 환자가 병원 의료진 14명에게 우한 폐렴을 옮긴 것으로 확인되면서 증세가 나타나지 않는 '슈퍼 전파자'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