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2·16 규제 약발 먹히나…강남3구 아파트값 하락폭 커진다

서울 강남 3구 아파트값 하락 폭이 커지고 있다. 규제 약발이 먹히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30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월 4주 서울 아파트값(27일 기준) 전주 대비 0.02% 올랐다. 상승세는 이어지고 있지만 12‧16대책 이후 6주 연속 상승 폭이 줄고 있다.  
 
2주 연속 이어지고 있는 강남 3구의 하락세 눈에 띈다. 강남구(-0.03%), 서초구(-0.04%), 송파구(-0.04%) 아파트값이 모두 내렸다. 재건축 단지를 비롯해 일반 아파트에서도 급매물이 나오고 있다. 양도소득세 중과 유예기간 내에 팔려는 매물이다.  
 
재건축 기대감이 커졌던 양천구도 전주(0.04%)보다 상승 폭이 줄어 0.01% 오르는 데 그쳤다. 동대문구(0.05%), 노원구(0.05%), 강북구(0.06%), 금천구(0.04%), 관악구(0.05%)는 전주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경기도는 0.2% 올라 상승 폭이 0.01%포인트 커졌다. 수원시 팔달구(0.84%), 용인시 기흥(0.52%)·수지(0.81%)구 등 교통 호재가 있는 지역이 많이 올랐다. 과천시(-0.02%)는 2주 연속 하락세다.  
 
대전은 0.39% 올라 전주(0.52%)보다 상승 폭이둔화했지만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울산은 0.1% 올랐다.
 
전국 전셋값은 0.08% 상승했다. 서울이 0.05%, 경기도는 0.13% 상승했다. 서울에선 강동구(0.03%)만 유일하게 전셋값이 내렸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