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도 ‘천안→아산ㆍ진천’ 변경에 “일방적 결정” 쓴소리

30일 오전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정문 앞에 경찰이 배치돼 있다. 이 지역 주민들은 중국 우한 교민 격리 수용지 제고를 요구하며 농기계로 도로를 막는 등 반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전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정문 앞에 경찰이 배치돼 있다. 이 지역 주민들은 중국 우한 교민 격리 수용지 제고를 요구하며 농기계로 도로를 막는 등 반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산·진천에서 주민들이 반발하는 상황에 대해서 정부에 유감을 표한다"(오제세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부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전세기로 귀국하는 교민들의 격리수용지를 충남 천안에서 충남 아산, 충북 진천으로 돌연 변경한 것에 대해 야당은 물론 여당에서도 질타가 이어졌다.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30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긴급 현안보고에서다. 
 
충북 청주서원이 지역구인 오제세 민주당 의원은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에게 "(복지부가) 주변 상황이나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의를 사전에 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격리수용지를) 정했다"며 "(아산·진천 격리수용시설) 인근에 많은 인구밀집지역과 어린이학교가 많고 병원시설은 없다"고 지적했다. 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전날 우한 귀국 국민 임시생활시설로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을 지정해 발표했다.
 
김 차관은 "(귀국 국민의) 입국 이후 임시생활시설에서의 완벽한 보호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충분한 시간적 여유를 갖지 못했다"며 "지역 사회에 상당한 불만과 혼선을 초래했다는 점에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복지위 한국당 간사인 김승희 의원은 "(진천은) 고령 어르신이 많이 살고 있어서 질병에 굉장히 취약하고, 간염방지대책도 미흡한 지역이라고 하는데 변경한 이유가 무엇이냐"며 "주민의 항의를 정부는 '님비(NIMBY)현상'이라고 보느냐, 아니면 정당한 항의라고 보느냐"고 물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오른쪽)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간사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오른쪽)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간사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대해 김 차관은 "운영주체, 수용능력, 관리용의성, 공항 무정차 접근성을 고려해서 선정했다"며 "지역 주민으로서는 정확한 치료법이나 치료제가 나와 있지 않은 이런 질병에 대한 불안감이 클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대통령 자문의 출신인 윤일규 민주당 의원은 "우한 입국자가 3000명 가까이 들어왔는데 내국인이 1166명 들어왔다"며 "(이분들은) 무증상으로 해서 사회에 나갔는데 전세기로 입국한 분들은 격리수용을 한다. 왜 차별하는가"라고 물었다. 김 차관은 "개별 입국이 아니라 정부의 책임하에 모시고 오는 분들이기 때문에 조금 더 강력한 보호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라며 "정확한 원인이나 감염경로에 대한 명확한 분석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는 점도 정부로서는 고려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김 차관은 전날 충북 진천에서 격리수용시설에 반대하는 지역민에게 머리채를 잡히는 등 봉변을 당했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이날 국회에 오지 않았다.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