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경북 상주 북쪽서 규모 3.2 지진 발생

30일 오전 0시52분쯤 경북 상주 북쪽 약 20㎞ 지역에서 규모 3.2의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 기상청]

30일 오전 0시52분쯤 경북 상주 북쪽 약 20㎞ 지역에서 규모 3.2의 지진이 발생했다. [사진 기상청]

30일 오전 0시52분쯤 경북 상주 북쪽 약 20㎞ 지역에서 규모 3.2의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진앙은 북위 36.59도, 동경 128.12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21㎞ 지점이다. 기상청은 “지진 발생 인근 지역은 지진동을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진은 경북과 충북에 계기진도 기준 ‘진도 3’, 강원과 대전, 세종, 전북, 충남에 ‘진도 2’로 관측됐다.  
 
등급별 현상요약에 따르면 ‘진도 3’은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며, 정지하고 있는 차량이 약간 흔들리는 수준을 의미한다.
 
상주시청 관계자는 “‘아파트와 주택 등이 2초간 떨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며 “이외의 피해상황은 아직 접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인명 피해도 ‘놀라는 정도’였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긴급재난문자를 통해 ’낙하물로부터 몸을 보호하고 진동이 멈춘 후 야외로 대피하며 여진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사진 독자]

기상청은 긴급재난문자를 통해 ’낙하물로부터 몸을 보호하고 진동이 멈춘 후 야외로 대피하며 여진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사진 독자]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