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대학 중국인 유학생 7만명, 춘절 보내고 내달 초 귀국 비상

29일 오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의심환자가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과 함께 선별진료소 대기실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오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의심환자가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과 함께 선별진료소 대기실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교육부가 대학들에게 졸업식과 신입생 오리엔테이션(OT) 등의 행사를 연기하거나 취소하라고 요청했다. 국내 대학에는 7만 명이 넘는 중국인 유학생이 재학하고 있어 대학가는 캠퍼스 감염 확산을 우려하는 분위기다. 교육부는 중국인 유학생 대거 입국에 대비해 정부와 대학, 보건소 간 긴밀한 협조 체계를 갖추도록 했다.
 

일부 대학선 교환학생 취소하기도
교육부 “졸업식·신입생OT 연기를”
서울 봉은·청담·삼광초 개학 미뤄

교육부는 29일 대학 학생처장과 국제처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대책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주로 중국인 유학생이 많은 대학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대학에 “비상관리체계를 가동해 교육부와 24시간 긴밀히 소통해 달라”고 요청했다. 교육부는 2월 중순부터 대학에서 진행하는 졸업식,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수련회 등을 연기 또는 철회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한국 입국이 불가능한 우한 지역 학생들이 수업 부족으로 학위를 취득하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학사일정을 조정할 방침이다. 유학생들이 이용하는 대학 국제관이나 기숙사에 대한 방역에 힘쓰는 한편 중국 전역에서 입국한 학생들에 대해서는 주기적인 건강 점검을 하도록 요청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중국 유학이 취소되거나 자가격리를 하는 학생 중에 국가장학금을 제대로 신청하지 못하는 경우에 대해서는 별도 해결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지난 28일 임시휴원 안내문이 붙은 평택시의 한 어린이집. [연합뉴스]

지난 28일 임시휴원 안내문이 붙은 평택시의 한 어린이집. [연합뉴스]

관련기사

국내 대학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은 2019년 기준 7만1067명으로 전체 유학생의 44.4%를 차지한다. 중국인 유학생이 많은 대학은 경희대(3839명), 성균관대(3330명), 중앙대(서울·3199명) 등 대부분 서울 소재 대학들이다.
 
대학은 3월부터 개강하지만 적지 않은 유학생이 미리 기숙사 등에서 생활한다. 게다가 중국인 어학연수생이 연간 9000여 명에 이르는데, 이들은 방학 중에 대학에서 여는 어학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경우가 많다. 대부분의 대학은 설 연휴 직후인 28일에는 어학당을 휴강하며 추이를 지켜봤지만 이후 정상 운영에 들어가고 있다. 경희대 관계자는 “자체 조사를 통해 중국에서 돌아온 학생들을 파악하고 수업에 나오지 않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일부 대학은 중국 교환학생 초청 프로그램을 연기하거나 취소하기도 했다.
 
대학 캠퍼스에 감염이 확산되느냐 여부는 다음달이 고비일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정부가 춘절 연휴를 2월 2일까지로 연장함에 따라 2월 초부터 명절을 보내고 돌아오는 유학생이 급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의 한 대학 관계자는 “2월부터 중국 유학생 수백 명이 돌아올 예정이라 긴장하고 있다”며 “각종 행사는 대부분 취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 초등학교 3곳도 우한 폐렴 확산을 우려해 자체적으로 개학을 미뤘다. 서울 강남구 봉은초·청담초와 용산구 삼광초는 예정보다 늦은 다음달 3일 개학하기로 결정했다. 봉은초는 하루, 다른 두 곳은 사흘씩 개학을 연기했다.
 
한상윤 봉은초 교장은 “감염자가 강남 지역을 다녀갔다는 뉴스도 있고 해서 우려가 큰 상황”이라면서 “28일 교직원 회의를 열어 결정했고, 학교운영위원회 학부모들에게 동의를 구했다”고 말했다.
 
개학 연기가 더 길어질 가능성도 있다. 한 교장은 “일단은 하루만 개학을 미루고 상황을 지켜보려 한다”면서 “상황에 따라 연기 결정을 늘릴 수 있다”고 밝혔다.
 
세 학교의 개학 연기는 각 학교장의 판단으로 이뤄졌다. 지난 28일 서울시교육청은 개학 연기를 검토한다고 밝혔지만, 교육부는 보건복지부와의 협의를 거쳐 개학 연기를 하지 않고 정상 운영하기로 한 바 있다. 아직 지역사회로 2차 감염이 발생하지 않은 상황이라 일괄적인 개학 연기나 휴업을 할 단계가 아니라는 판단이다. 개학을 미룬 학교는 그만큼 봄방학 등을 활용해 정해진 수업 시수를 맞춰야 한다.
 
남윤서·남궁민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