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검 과장, 김오수에 직격탄 “추미애의 위법 직을 걸고 막았어야”

추미애 장관이 29일 점심식사를 위해 김오수 차관과 정부과천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장관이 29일 점심식사를 위해 김오수 차관과 정부과천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위법에 눈감지 말고, 직을 걸고 막았어야 했다.”
 

정희도 부장검사 내부망에 올려
검찰 내 “장관보다 차관에 배신감”

정희도(54·사법연수원 31기) 대검 감찰 2과장(부장검사)이 연수원 11기수 선배인 김오수(57·20기) 법무부 차관에게 직격탄을 날렸다. 29일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올린 ‘법무부 차관님께’란 제목의 글을 통해서다.
 
정 과장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내외부 협의체 적극 활용’ 지시 및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기소에 대한 윤석열 검찰총장 감찰 검토 지시, 법무부의 검찰 중간 간부 인사는 모두 검찰청법 등을 위반한 위법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는 “장관님은 정치인이지만, 차관님은 정치와는 거리가 먼 순수한 법률가”라며 “이런 위법에 눈감지 말고 직을 걸고 막으셨어야 했다”고 밝혔다. 이어 “더는 법률가의 양심을 저버려선 안 된다. 법률가의 양심을 보여달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정 과장이 김 차관에 대한 검찰 일각의 불만을 대변했다는 주장이 나온다. 한 현직 부장검사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나 추 장관보다 같은 검사인 김 차관에게 더 큰 배신감을 느끼는 검사들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 입법 과정, 조 전 장관과 청와대 관련 사안을 수사한 검찰 간부들의 좌천 인사 과정에서 김 차관이 정권의 편에만 선 것 아니냐는 이유에서다.
 
정 과장은 검찰 고위 간부 인사 직후인 지난 13일에도 ‘법무부 장관님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특정 사건 수사 담당자를 찍어내고, 검찰총장을 허수아비로 만들기 위한 인사”라며 추 장관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정 과장은 지난 23일 발표된 중간 간부 인사에서 청주지검 형사 1부장으로 발령 났다.
 
박태인 기자 park.ta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