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사’가 된 아내의 유언…남편은 1억대 ‘기부천사’ 됐다

윤종섭 제천문화원장이 장학금을 기탁하며 보낸 서신. 윤 원장은 ’기부자는 나의 아내“라며 자신의 사진은 쓰지 말아 달라고 했다. [사진 제천시]

윤종섭 제천문화원장이 장학금을 기탁하며 보낸 서신. 윤 원장은 ’기부자는 나의 아내“라며 자신의 사진은 쓰지 말아 달라고 했다. [사진 제천시]

“집사람의 순수한 유지가 소중한 가치로 기억되길 소망하면서….”
 

윤종섭 제천문화원장 3년째 선행
“유족연금, 장학금으로 써달라는
아내 뜻 받들어 1년치 모아 기탁”

아내의 유언에 따라 3년째 장학금을 기탁하고 있는 윤종섭(68) 충북 제천문화원장의 말이다. 윤 원장은 최근 제천시 인재육성재단에 1080만원을 기탁했다. 부인 고 김기숙 전 제천시 미래전략사업단장 사망 이후 받는 공무원 유족연금 지난해 1년 치다.
 
김기숙 전 단장은 뇌종양으로 투병하다 2017년 12월 세상을 떠났다. 윤 원장은 29일 “아내가 투병 와중에도 ‘사람이 명을 다하고 난 뒤에도 보람 있는 일을 해야 하지 않겠냐’면서 매월 나오는 유족 연금을 장학금으로 써달라는 유언을 남겼다”며 “장학금 기탁은 아내와의 약속을 지키는 일”이라고 말했다.
 
윤 원장은 2018년 6월 인재육성재단에 1억원을 쾌척했고, 지난해 2월 1년 치 유족연금 1080만원을 추가로 기탁했다. 윤 원장은 “2억5000여만 원의 유족 연금을 일시금으로 받을 수도 있었지만, 평소 봉사에 앞장선 아내의 숭고한 뜻을 따르기 위해 매월 나오는 유족연금 90만원 1년 치를 모아 기탁한다”고 했다.
 
부인 고 김기숙씨. [사진 제천시]

부인 고 김기숙씨. [사진 제천시]

김 전 단장은 지금의 제천시 인재육성재단이 자리 잡는 데 큰 역할을 했다. 2008년께 제천시 평생학습팀장으로 근무하며 제천의 각 사회단체와 시민들을 설득해 100억원 규모의 재단 기금을 마련했다. 제천인재육성재단 최명훈 사무국장은 “고인은 1억~2억원 정도이던 장학기금을 약 3년 만에 100억원 규모로 키워 지역의 인재양성기관이 거듭나는데 핵심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김 전 단장은 1977년부터 병환으로 명예퇴직하기까지 40여 년을 제천시청에서 근무했다. 윤 원장과는 제천시 부부 공무원이었다. 불우이웃을 돕거나 형편이 어려운 노인들을 보살폈다. 주말이면 거동이 불편한 노인의 집을 찾아 청소를 해주고 말동무를 해줬다고 한다. 윤 원장은 “90년대 후반 아내가 가족이 없는 할아버지를 집으로 모셔 와 13년을 한집에서 살았고, 장례도 치렀다.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봉사를 실천한 아내가 존경스러웠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아내는 지역이 발전하려면 인재를 기르는 게 중요한데, 교통이 편리한 제천의 경우 외지로 떠나는 사람이 많다고 걱정했다”며 “이게 장학기금 모으기 시민운동을 벌인 배경이었다”고 했다. 그는 “아내의 숭고한 뜻이 지역 인재 양성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저 역시 생을 마친 뒤 아내처럼 장학금을 기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천인재육성재단 관계자는 “고인은 깊은 뜻에 따라 청소년들에게 장학금이 소중하게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제천=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