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친과 中 다녀온뒤 우한폐렴 증세" 허위 신고한 20대 입건

‘우한 폐렴’ 관련 허위신고로 20대가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았다. [중앙포토·연합뉴스]

‘우한 폐렴’ 관련 허위신고로 20대가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았다. [중앙포토·연합뉴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에 걸렸다고 허위신고를 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29일 자신이 우한 폐렴 증상자인 것처럼 허위 신고한 혐의(경범죄처벌법 위반)로 A씨(24)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3시쯤 자택에서 “여자친구와 중국에 다녀왔는데, 이후 신종 전염병 증상이 있는 것 같다”고 112상황실에 전화를 걸어 거짓으로 신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선별진료소에서 진료를 먼저 받아야 한다’며 병원 진료를 안내했으나 A씨가 횡설수설해 경찰에 진위를 요청했다.  
 
경찰은 A씨가 밝힌 인적사항대로 주민등록 조회를 했으나 나오지 않았고 중국에도 다녀오지 않은 것으로 확인했다. 경찰은 A씨에게 지구대로 출석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오전 10시쯤 지구대를 찾은 A씨는 “허위 신고했다”는 자백을 받아냈다.
 
경찰은 자신이 정신지체 3급이라고 주장한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