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계란말이에 소주 6병 함께 마셨는데···1명 사망 1명 인사불성

인천의 한 주점에서 술을 마시던 50대 남성 2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 이들 중 1명은 숨지고 다른 1명은 오후까지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있다.
인천시의 한 주점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남성 2명이 쓰러져 1명이 숨졌다. [뉴시스]

인천시의 한 주점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남성 2명이 쓰러져 1명이 숨졌다. [뉴시스]

29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20분쯤 인천시 남동구의 한 주점에서 술을 마시던 A씨(54)와 B씨(54)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주점 주인의 신고로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A씨는 끝내 숨졌다.
 
B씨는 현재 치료를 받고 있지만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생명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점 주인은 경찰에서 "두 사람이 술에 취한 상태로 바닥에 쓰러져 있어 깨웠는데 A씨가 움직임이 없어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목격자들 "두 사람이 싸우진 않았다"

이들은 이 주점에서 계란말이와 소주 6병을 시켜서 먹었다. 이 주점에 왔을 때도 상당히 술에 취한 상태였다고 한다.
숨진 A씨의 몸에선 별다른 상처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들 주변에서 술을 마시던 목격자들도 "둘이 싸우진 않았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경찰은 B씨가 깨어나는 대로 A씨와 어떤 사이인지, 얼마나 술을 마셨는지를 조사할 예정이다.
또 A씨의 정확한 사인을 알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A씨가 홀로 살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된 만큼 지병이 있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A씨의 가족을 수소문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TV ]

[사진 연합뉴스TV ]

 

술? 지병?…경찰 부검 통해 사인 조사 예정

음식이나 술에 문제가 있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이들이 마신 술병과 술잔, 음식 그릇 등도 수거해 조사하고 있다. 계란말이는 모두 먹은 상태였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술에 취해 아직도 깨어나지 못한 상태라 B씨가 정신이 들면 어느 정도 술을 마셨는지 등을 조사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부검 결과와 목격자 진술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A씨의 사인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