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북도 “진천에 우한교민 수용 유감…재고해달라”

김장회 충북도 행정부지사. [연합뉴스]

김장회 충북도 행정부지사.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전세기로 귀국하는 교민들을 격리 수용할 시설로 충북 진천 혁신도시 내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을 결정한 데 대해 충북도가 “재고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장회 충북도 행정부지사는 29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코로나 확산과 관련, 중국 우한 교민의 임시 생활시설을 당초 (충남) 천안으로 결정했다가 천안시민이 반대한다는 이유로 (충북) 진천으로 변경한 것은 심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김 부지사는 “인재개발원은 충북 혁신도시 한복판에 있고 이미 3만명이 넘는 인구와 9개 초·중·고교가 밀집한 지역으로 전염병의 주민 전파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임시 생활시설로 부적합하다고 생각되므로 재고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임시 생활시설을 충북으로 꼭 해야 한다면 164만 도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날 관계부처 합동으로 3차 회의를 연 뒤 우한 교민 임시 생활시설로 충남 아산 경찰 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 2개소를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