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인 2차 감염 미스터리···접촉자 중 우한폐렴 환자 없었다

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가 커진 가운데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당국자들이 여행자들의 체온을 확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가 커진 가운데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당국자들이 여행자들의 체온을 확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2차 감염자가 나온 가운데 이 환자가 환자나 유증상자와 접촉한 적이 없다는 사실이 드러나 감염 경로를 두고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중국에선 가족이나 의료진에게 2차 감염이 이뤄진 사례가 확인됐지만 중국 이외 국가에서 2차 감염자가 나온건 이번 사례가 처음이다.  
 
28일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이날 우한폐렴 확진자 2명이 나왔다. 확진자 2명 중 1명은 60대 버스 기사인데, 우한시를 방문한 적이 없는데도 감염됐다. 그는 우한에서 일본으로 온 여행객을 이번 달에 두 차례 버스에 태운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  
 
일본 후생노동성 관계자는 28일 밤 기자회견에서 “버스 운전사의 가족 2명은 증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례에서 정확한 감염원이 무엇인지 확인되지 않았다”며 “일본 내에서도 사람간 감염이 일어났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확진 판정을 받은 기사가 운전한 버스에 탔던 우한 여행객 가운데 뚜렷한 의심 증상을 보인 사람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후생노동성은 증상이 없는 사람으로부터 감염됐을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다. 현재 이 남성은 입원 치료 중이며 병세는 호전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2차 감염자의 감염경로가 미궁에 빠지면서 무증상 감염자가 바이러스를 퍼트릴 가능성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의학전문지 랜싯(The Lancet)에 실린 홍콩대 연구팀의 논문은 10살 소년의 무증상 감염 사례 담고 있다. 이 소년의 가족들은 모두 감염돼 증상이 나타났지만 이 소년은 아무런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 그런데도 검사 결과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수수께끼 같은 환자들이 우한 폐렴을 전파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중국 허난성 안양(安陽)의 지역신문인 안양일보는 무증상 감염자가 다른 사람을 감염시킨 것으로 추정되는 사례를 소개했다. 우한 지역에 살다 지난 10일 안양으로 돌아온 여성 루(魯)모씨는 우한폐렴으로 볼만한 어떠한 증상도 나타나지 않았다. 하지만 그와 접촉한 아버지, 고모 등 가족 5명이 지난 26일 발열, 호흡기 증상을 보였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문은 루씨의 감염 여부를 명확하게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가족 중 루씨를 제외하고 누구도 우한에 간 적이 없다”라고 전했다. 앞서 마샤오웨이(馬曉偉)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주임은 26일 기자회견에서 우한 폐렴에 대해 “사스(SARSㆍ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달리 잠복기에도 전염력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중국 우한에서 최초 발생한 신종 폐렴 환자가 일본에서도 발견돼 일본 내 걱정도 커지고 있다. 사진은 도쿄의 시민들이 예방 차원에서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모습이다. [AP=연합뉴스]

중국 우한에서 최초 발생한 신종 폐렴 환자가 일본에서도 발견돼 일본 내 걱정도 커지고 있다. 사진은 도쿄의 시민들이 예방 차원에서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모습이다. [AP=연합뉴스]

 
한국 보건당국은 무증상 감염자에 의한 전파 가능성에 대해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지만 현재까지 그렇게 볼만한 근거가 없다”는 입장이다. 우한폐렴과 비슷한 코로나바이러스 계열인 메르스나 사스 사태 때도 무증상 감염자가 더러 있었지만 이들에 의해 감염된 환자는 확인되지 않았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바이러스가 몸에 들어오면 체내에서 바이러스가 증식하고 양이 많아지면서 인체에 뭔가 염증을 만들어서 기침이나 다른 증상이 생긴다. 그래서 감염 뒤 증상 발현까지 시간이 걸리고 그걸 잠복기라고 얘기를 하는거다.그 시기에는 바이러스의 양이 매우 적고, 또 이게 혈액으로 나오는 양이 적기 때문에 검사에서 인지하기 어렵다”라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증상이 생긴 이후, 그러니까 전염력을 일으킬 만큼의 바이러스 양이 있어야 전염력을 갖기 때문에 무증상기에, 잠복기에 전염력이 있다는 것은 좀 더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증거나 근거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중국 정부에서 근거를 제시하면 다른 과학계에서도 그것을 검증할 것이고 우리도 살펴보고 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일본의 유명 온천 관광지에 있는 한 상점에서 우한 폐렴과 관련해 중국인의 출입을 금지한다는 팻말을 걸어 논란이 되고 있다고 아사히 신문이 22일 보도했다. [사진 아사히 신문 온라인판 갈무리]

일본의 유명 온천 관광지에 있는 한 상점에서 우한 폐렴과 관련해 중국인의 출입을 금지한다는 팻말을 걸어 논란이 되고 있다고 아사히 신문이 22일 보도했다. [사진 아사히 신문 온라인판 갈무리]

 
하지만 “바이러스 특성상 무증상 감염이 있을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정기석 전 질병관리본부장(한림대평촌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메르스 바이러스는 폐 속에 들어가 붙어있다가 나오는데, 우한폐렴 바이러스는 목구멍에 붙어 목이 아프다고 한다. 코와 목에서 빠르게 자라는 것으로 보인다. 만약 (폐의)가래에서 나온다면 그리 빨리 퍼지기 힘들다. 기침을 하지 않아도 바이러스가 나올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무증상인지 증상이 발현했는지를 구분하기도 쉽지 않다. 보건당국은 우한 폐렴 네번째 환자가 20일 귀국해 21일 감기 증세가 생겨 평택의 365연합의원을 방문했다고 27일 밝혔다. 하지만 28일 이 환자의 세부 동선을 공개하면서 증세 발현 시기를 확정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때문에 접촉자 그물망을 입국 항공편 동승객까지 넓혔고 172명으로 늘어났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증상이 나타나기 이전의 환자가 감염력을 보인다는 근거를 찾지 못했다. 하지만 계속 국내 사례를 모니터링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