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中 왕이 통화…“교민 귀국지원·안전확보 협력 당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8일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통화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중국 내 우리 국민 보호 등과 관련해 의견을 교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오후 9시부터 30분간 왕이 부장과 통화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중국 내 우리 국민 보호, 중국 측에 대한 필요한 지원, 한중 정상 및 고위급 교류 등 상호 관심 사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강 장관은 이날 통화에서 최근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관련, 현지 체류 우리 국민들의 귀국 지원을 포함한 안전 확보를 위한 중국 측의 지속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이어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조치를 통해 이번 사태가 조속하고 원만하게 수습되길 기대한다고 밝히며, 그 과정에서 우리 정부도 필요한 물자 지원 등 협력을 적극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두 장관은 올해 정상 및 고위급 교류가 한중관계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데 공감하고, 이번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며 관련 준비를 위해 양국간 각 급에서 소통과 협의를 가속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