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흥국 “날 성폭행범으로 몰았던 여성, 현재 수감 중” 심경 고백

가수 김흥국. [연합뉴스]

가수 김흥국. [연합뉴스]

‘미투’ 논란이 불거지며 활동을 중단했던 가수 김흥국이 그간의 힘들었던 심경을 밝혔다.  
 
그는 ‘미투’ 제보가 이어지던 2018년 3월 보험설계사로 일하는 지인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이며 연예계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그는 같은 해 4월 해당 여성으로부터 고소당해 수사도 받았지만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김흥국은 28일 종합잡지 ‘우먼센스’와의 인터뷰에서 “성폭행 혐의를 벗으면 다시 활동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녹록지 않았다. 그 후로 자신감이 많이 떨어졌다”며 “‘앞으로 방송 활동을 못 하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 일이 불거졌을 때 황당했다. 나를 시기하는 사람들의 음해라고 생각했다”며 “무엇보다 평소에 친하게 지내던 사람들이 떠나가는 걸 지켜보는 게 가장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힘들 때 ‘한잔하자’고 연락하는 사람도 없었다. 내가 ‘연예인 김흥국’이니까 친했던 것뿐이라는 사실이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보다 더 충격적이었고 힘들었다”며 “그 후 인간관계가 많이 정리됐다”고 말했다.
 
김흥국은 “사건 후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그동안 너무 많은 걸 누렸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사람들에게 받은 사랑을 베풀고 나눠줄 수 있어야 한다는 걸 배웠다. 다시 한번 기회가 주어지면 열심히 해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밝혔다.
 
그는 “끝까지 믿어준 가족들에게 고맙다. 아내와 자식을 위해서라도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생각한다”며 “모든 혐의가 무혐의로 끝났다. 나를 성폭행범으로 몰았던 여성은 현재 구속 상태”라고 말했다. 해당 여성은 사기 및 절도 혐의로 1년 10개월의 징역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