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차 감염 차단'…국토부, "항공기ㆍ철도ㆍ버스 승무원 마스크 착용”

지난 25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 공항에서 상하이발 중국동부항공 소속 항공 승무원들이 마스크를 쓰고 도착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25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 공항에서 상하이발 중국동부항공 소속 항공 승무원들이 마스크를 쓰고 도착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오늘부터 중국을 포함한 모든 항공사 객실 승무원의 마스크 착용을 허용하기로 했다. 하늘뿐 아니라 국내 공항ㆍ철도ㆍ버스 등 주요 교통시설 종사자도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국내 유입과 2차 감염을 막기 위해서다.  
 

국토부, 28일 종합교통대책반 가동
승무원 마스크 착용, 전체 노선 확대

국토교통부는 2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이번 사태에 따른 회의를 열고 방역 활동 강화 대책을 내놨다. 국토부는 전날 우한 폐렴 위기 수준이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됨에 따라 종합교통 대책반을 가동하기로 결정했다. 기존 항공기 위주의 비상 상황반에서 종합상황ㆍ항공ㆍ철도ㆍ화물ㆍ도로반 등 5개 반으로 구성된 대책반을 설치해 운영 중이다.  
 
우선 여행객들과 접촉이 많은 교통시설 종사자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청했다. 앞으로 비행기의 객실 승무원은 물론 공항과 철도 직원, 버스 운전기사도 마스크 쓴 뒤 근무하도록 했다. 근무자 보호와 함께 2차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대책이라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특히 중국 노선 위주로 시행 중인 항공기 내 승무원의 마스크 착용이 전 세계 노선으로 확대 시행됐다. 모든 노선 승무원은 객실에서 마스크를착용할 수 있다. 그동안은 대부분의 항공사는 승객의 불안감을 조성한다는 이유로 마스크 사용을 피해왔다.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서 인천공항 위생소독용역 직원들이 '우한 폐렴'데 대비한 소독작업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서 인천공항 위생소독용역 직원들이 '우한 폐렴'데 대비한 소독작업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방역도 강화하고 있다. 공항과 철도 역사는 물론 버스터미널,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살균 소독 등 방역을 하고 있다. 420개 철도 역사 내에는 손 소독제와 방역 매트를 설치했다. '국민 행동요령' 홍보도 늘리고 있다.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에 있는 전광판을 활용해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위생 관리 요령을 알리고 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