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교육청, 우한 폐렴에 개학연기 검토…"위중한 상황"

조희연 서울교육감. [연합뉴스]

조희연 서울교육감. [연합뉴스]

 
서울시교육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일명 ‘우한 폐렴’ 국내 확진 환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개학 시기를 늦추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8일 오전 서울시교육청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주재로 시교육청 903호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우한 폐렴 관련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조 교육감은 “중국의 초기대처가 미흡해 전 세계적 문제로 확대됐다”며 “상황에 따라 개학연기까지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명절이 지나며 초기엔 방심하는 마음이 있었지만 굉장히 위중한 상황이 됐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폭넓게 (대응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정기간 (학생들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거로 대응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며 “이번 기회에 그런 걸(감염병 예방을) 생활화할 수 있도록 하자”고 덧붙였다.
 
한편 시교육청 홈페이지 시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27일 게시된 ‘(긴급) 개학 시기 늦추는 방안을 검토해주시기 바랍니다’는 청원에 동의한 시민이 이날 오전 기준 2000명을 넘어섰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