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남기, 우한폐렴 긴급장관회의 "연초경기 반등 지장 우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사태가 우리 경제심리에 영향을 줘 연초 경기 반등에 지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28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경제장관회의를 마친 뒤 이 같이 우려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우한 폐렴 관련 긴급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우한 폐렴 관련 긴급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 부총리는 우한 폐렴 사태가 경제성장률에 미칠 영향에 대해“사태 초기 단계이므로 조금 더 사태의 진행상황을 봐야할 것 같다”면서도 “2003년 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SARSㆍ사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ㆍMERS) 사태 때도 일정 부분 (경제성장률에) 영향이 있었기 때문에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부인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홍부총리는“현재까지는 (우한 폐렴 사태)의 영향이 나타난 바는 없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그는 “중국 관광객 방한 분야에만 오늘내일 영향이 나타나고 있고 다른 분야는 특이한 동향이 없다”고 했다.  
  
앞서 홍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총 208억원의 방역대응 예산을 신속히 집행해 선제 방역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미 금년 예산에 반영된 방역대응체계 구축운영비 67억원, 검역ㆍ진단비 52억원, 격리치료비 29억원 등 총 208억원의 방역대응 예산을 신속 집행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전세기 파견 예산 10억원도 이미 예산에 반영된 만큼 전세기 파견 결정 시 즉시 집행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며 “이미 확보된 예산으로 부족하거나 추가 소요가 발생할 경우 금년 예산에 편성된 목적 예비비 2조원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우한 폐렴 확산이 실물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 점검했다. 홍 부총리는 “중국 내 우한 폐렴 확산이 중국 소비 및 생산 활동에 미치는 영향과 글로벌 경제, 우리 수출 등에 가져올 파급 효과 등을 면밀히 점검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내수 등 국내 경제활동의 경우 아직은 그 영향이 제한적이고 향후 전개 상황을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다만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ㆍ확산 정도, 글로벌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에 따라 부정적 효과가 확대될 가능성이 배제하기 어려운 만큼 2003년 사스, 2015년 메르스 등 과거 사례를 참고해 관광ㆍ서비스업 등 내수 경기에 미치는 영향 등을 시나리오별로 철저히 점검ㆍ분석하고 필요한 조치를 사전에 준비해 시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또 대내외 금융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한다는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국내 금융시장의 경우 위험회피 심리가 커지며 변동성이 확대되는 모습”이라며 “우리 금융시장의 복원력과 탄탄한 대외건전성 등을 고려할 때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에 대한 과도한 우려는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우려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국민 안전 확보와 경제적 영향 최소화를 위해 모든 정책역량을 총동원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국민들께서 과도한 불안감 없이 정상적으로 경제활동을 영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최윤희 외교부 2차관 등이 참석했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