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출장 금지” SK·LG 비상령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확산하면서 임직원의 중국 출장을 금지하거나 자제령을 내린 국내 기업이 잇따르고 있다. 27일 산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28일부터 임직원의 우한(武漢) 출장뿐 아니라 중국 전역 출장을 금지하기로 했다. LG전자는 사태가 번지자 중국 전역으로 출장 제한 지역을 넓혔다. 중국의 본사 역할을 하는 베이징(北京) 법인 등에 있는 기존 출장자 역시 서둘러 국내 복귀시키기로 했다. 중국 남부 광저우(廣州)에 공장을 운영 중인 LG디스플레이도 임직원의 중국 출장을 자제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도 “출장 자제하라”

삼성전자 역시 외교부의 여행경보 3단계(철수 권고)에 맞춰 해당 지역으로의 출장을 자제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시안(西安)에 반도체 공장을 두고 있다.
 
석유화학업계 특성상 직원들의 중국 출장이 잦은 SK이노베이션도 사실상 중국 출장 금지령을 내린 상태다.  

관련기사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