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0대 여성 환경미화원 뺑소니에 숨져…20대 운전자 검거

뺑소니 사고 일러스트. [연합뉴스]

뺑소니 사고 일러스트. [연합뉴스]

제주에서 27일 근무 중이던 70대 환경미화원을 차로 치어 숨지게 한 뒤 도주한 20대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동부경찰서는 보행자를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차량)로 A(21)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이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 47분쯤 제주시 제주학생문화원 인근 도로에서 스포츠 유틸리티(SUV) 차량을 몰고 가다 횡단보도를 건너던 환경미화원 김모(72·여)씨를 치고 그대로 달아났다.
 
김씨는 얼굴과 양쪽 다리를 크게 다쳤으며 사고 1시간 40여분만인 오전 8시 25분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은 탐문 수사를 벌인 끝에 신고 접수 7시간여만인 오후 3시 44분쯤 A씨를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음주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며 “사고 당시 동승자 2명에 대해서도 조사 후 혐의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