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레이시아 정부, 중국 우한시·후베이성에서 오는 중국인 “입국 금지”

말레이시아 정부가 27일 중국 우한시와 우한시가 있는 후베이성에서 오는 중국인의 입국을 일시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산을 막기 위한 강력한 조치다. 
 
27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마스크를 쓴 관광객들이 입국하고 있다. [뉴스1]

27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마스크를 쓴 관광객들이 입국하고 있다. [뉴스1]

말레이시아 총리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우한시와 후베이성에서 오는 중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우한시와 후베이성에서 오는 중국인이라면 무비자 입국을 포함해 모든 종류의 비자 소지자의 입국을 금지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총리실은 “상황이 정상으로 돌아오면 금지조치는 해제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이날 정오를 기점으로 전국 30개 성에서 2806명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고 사망자가 81명이라고 발표했다. 이처럼 사태가 심각해지자 말레이시아 정부가 강력한 조치를 내린 것으로 보인다.  
 
말레이시아에선 지금까지 중국인 4명이 우한 폐렴 확진을 받았다. 지난 20일 65세 중국인 여성과 그의 손자 2명이 확진을 받았다. 이어 22일 싱가포르를 거쳐 말레이시아 남부 조호르주로 입국한 40세 중국인 관광객이 확진을 받았다.

 
말레이시아 정부의 이같은 조치로 국내에서도 ‘중국인에 대한 한시적 입국 금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질 전망이다. 이날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단과의 만남에서 “중국인에 대한 한시적 입국 금지를 검토하느냐”란 질문이 나오자, “전 세계에서 입국 금지를 취하는 국가가 없고, 오늘 회의에서도 특별히 그것을 논의하지는 않았다”면서 “전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