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라진 ‘버스 안내양’ 어르신 많은 경남 합천에 다시 떴다

22일 경남 합천군 삼가면 한 마을 앞에서 버스도우미 김영애(50·여)씨가 어르신의 하차를 돕고 있다. 송봉근 기자

22일 경남 합천군 삼가면 한 마을 앞에서 버스도우미 김영애(50·여)씨가 어르신의 하차를 돕고 있다. 송봉근 기자

지난 22일 오전 경남 합천군 삼가면 삼가시장. 2일과 7일 삼가장이 열리는 장터 앞 버스터미널에 서흥여객 소속 농촌버스 한대가 들어왔다. 문이 열리자 왼쪽 가슴에 ‘水려한 합천’이라는 글귀가 새겨진 노란 잠바를 입은 김영애(50·여)씨가 활짝 웃으며 “짐은 두시고 조심히 올라가세요”라고 말하며 버스 주변에 모여 있던 어르신들의 무거운 짐과 보조 보행기 등을 버스 안으로 연신 날랐다. 한 손에 짐을 든 채 할아버지와 할머니를 부축해 자리로 모셔다드리고 버스비를 받아 요금통에 넣는 모습이 일사불란했다.  
 

경남 합천군 지난해 8월부터 3대 장날 '버스도우미' 시행
어르신 승하차 돕고, 승하차 시간과 안전사고 줄어 효과 커
버스 타기 힘들어 나홀로 외출 힘들었던 어르신들 반색

순식간에 10여명 이상이 자리에 앉자 이내 버스 안이 장터처럼 시끌벅적해졌다. 김씨가 어르신들에게 오늘은 무엇을 샀는지, 건강은 어떤지를 살갑게 묻자 여기저기서 답변이 들려오면서다. 안복상(80)씨는 “짐 든 것 올려 주고, 또 내려갈 때 내려주고 그러니 좋지 좋아”라며 연신 김씨의 팔뚝을 다독였다.  
 
지난 1961년 시내버스와 고속버스에 투입됐다가 버스 벨을 누르면 문이 자동으로 열리는 시스템이 도입되면서 지난 1989년 역사 속으로 사라졌던 ‘버스안내양’이 합천에 다시 나타났다. 합천군이 지난 8월부터 어르신들의 승하차를 돕는 ‘농촌 장날버스도우미’ 사업을 도입하면서다.  
 
김경두 합천군 경제교통과 주무관은 “농촌에서 나들이처럼 나오는 장날에 어르신들에게 가장 불편했던 부분을 해결해주니 호응이 크다”고 말했다.  
 
이날 버스에 탄 오정인(86·여)씨가“시상(세상) 편하지, 내라주고(내려주고)올리주고(올려주고) 하니”라며 엄지를 치켜세우자 옆에 앉아 있던 배덕순(86·여)씨가“시골 할매들이 나오고 싶어도 버스를 타기 무서비서(무서워서) 나올 엄두를 못 냈지, 지금은 이리 나온다 아이가”라며 맞장구를 쳤다. 할아버지와 할머니들의 발 앞쪽과 좌석 사이에는 장날 사온 갖가지 제수용품과 식용품들이 가득했다.  
 
정수영(80)씨는“무거운 짐 다 날라주제(날라주지), 버스 타면 내릴 때까지 말동무도 해주제(해주지), 여기 다 늙은 사람밖에 없는데 며느리 같은 저 양반이 있으니 와 안 좋겠노”라고 말했다. 실제 이날 버스에 탄 20여명의 승객 중 65세 이하는 한명도 없었다.  
 
 합천군 버스도우미 김영애(50·여)씨가 버스에 짐을 안전하게 실은 뒤 안부를 묻고 있다. 송봉근 기자

합천군 버스도우미 김영애(50·여)씨가 버스에 짐을 안전하게 실은 뒤 안부를 묻고 있다. 송봉근 기자

합천 장날버스도우미는 삼가장 뿐 아니라 합천장(3·8일), 초계장(5·10일)에 맞춰 운영된다. 합천군은 4만5000여명의 인구 중에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38%(1만7244명)에 달한다. 특히 17개 읍·면 375개 마을 중 51개 마을은 장날에만 버스가 운행된다. 장날 운행되는 버스를 타고 장터에 나오는 것이 어르신들에게는 유일한 세상 밖 나들이인 셈이다. 하지만 그동안 버스 타기가 힘들어 외출을 삼갔던 어르신들도 버스도우미가 생긴 뒤에는 나 홀로 외출이 가능해진 셈이다.  
 
버스 운행시간과 안전사고 위험도 크게 줄었다. 버스 기사 이강열(53)씨는“어르신들의 경우에는 버스에 오르내리고 자리에 앉는데도 시간이 오래 걸리지만 승하차 시 무거운 짐을 들어 안전사고 위험도 많아 늘 애를 태웠다”며 “하지만 도우미가 배치되고 나서는 그런 걱정이 크게 줄어 운전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애로 사항도 있단다. 일부 어르신들이 도우미를 일꾼으로 여겨 함부로 말을 하고 부려먹을 때도 가끔 있다는 것이다. 김영애씨는“가끔 속상할 때도 있지만, 어르신들이 장터에서 산 음식을 주거나 손을 다독이며 연신 고마움을 표할 때는 이 일을 잘했다는 만족감을 느낀다”며 “5개월 정도 장날마다 어르신들을 보니까 이제는 이름은 몰라도 얼굴과 마을은 어디인지 대부분 기억할 정도로 정이 들었다”고 말했다.  
 
22일 경남 합천군 삼가면 내문마을에서 버스도우미 김영애(50·여)씨가 어르신들을 안전하게 모신 후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22일 경남 합천군 삼가면 내문마을에서 버스도우미 김영애(50·여)씨가 어르신들을 안전하게 모신 후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합천군은 현재 1명인 버스 도우미를 4명 정도까지 늘릴 계획이지만 인력 수급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정재윤 경제교통과 계장은 “현재 1명인 버스 도우미를 2월까지 2명으로 늘리고 향후 4명까지 늘려 운영할 계획이었다”며 “하지만 젊은 사람 중에 지원자가 많지 않아 인력을 충원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고 말했다. 
 
합천=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