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아들 잃은 셋째 위로하려 펜션 갔다” 설날 6남매의 비극

9명의 사상자를 낸 강원도 동해시 펜션 가스 폭발 사고 이틀째인 26일 피해자 가족들이 감식 진행 중인 현장을 지켜보며 슬픔에 젖어있다. [뉴스1]

9명의 사상자를 낸 강원도 동해시 펜션 가스 폭발 사고 이틀째인 26일 피해자 가족들이 감식 진행 중인 현장을 지켜보며 슬픔에 젖어있다. [뉴스1]

“얼마 전 하나뿐인 아들 잃은 셋째 언니 위로하려고 모인 건데….” 지난 26일 오후 동해 펜션 가스 폭발 사고 숨진 유가족들이 있는 강원도 동해시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서 만난 김모(53)씨는 “이번 명절 모임은 1남 5녀 중 셋째인 이모(66·여)씨를 위로하기 위한 모임이었다”며 “이씨의 외아들이 20일 전쯤 캄보디아에서 심장마비로 숨졌다”고 말했다.    
 

셋째 이모(66·여)씨 외아들 캄보디아서 심장마비로 숨져
오랜만에 대게와 회 등 수산물 먹기위해 만났다가 참변

 
그는 이어 “(이씨가)아들이 숨진 뒤 상심이 커 조울증까지 왔다”며 “그래서 평소 돈독했던 자매들이 모여 위로해주려고 펜션에 간 것인데 또 이런 비극이 일어났다”고 울먹였다. 유가족들에 따르면 이번 펜션 가스 폭발 당시 사고 현장에 있었던 이들은 1남 5녀 ‘육남매’ 중 둘째부터 다섯째까지 4명의 자매다. 
 
이들 자매 중 아들은 잃은 이씨는 현재 가스폭발로 전신 화상을 입어 충북 청주의 화상 전문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씨는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3명의 자매는 폭발 사고 직후 숨졌다.
 
당시 사고 현장엔 첫째 오빠와 막내 여동생 등 2명은 없었다. 이들 가족 대부분은 수도권에 거주하며, 평소에도 자주 모이는 등 우애가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도 설 연휴를 맞아 셋째를 위로하기 위해 다 같이 동해를 찾은 뒤 대게와 회 등 수산물을 먹기로 했다고 한다.

관련기사

강원도 동해시의 한 펜션에서 가스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26일 오전 경찰과 소방 등 관계자들이 사고현장에서 합동감식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강원도 동해시의 한 펜션에서 가스폭발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26일 오전 경찰과 소방 등 관계자들이 사고현장에서 합동감식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제사 안 지내고 놀러 갔다’ 댓글 유족 가슴 찢어져

자신을 막내 여동생의 남편이라고 밝힌 김씨는 “한 시간 정도 후에 아내와 함께 합류하기로 했었다”며 “1시간만 일찍 도착했으면 어떻게 됐을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사정이 있어 모인 것인데 인터넷에 ‘명절날 제사 안 지내고 놀러 갔다’는 등의 댓글이 올라오는 걸 보면 가슴이 찢어지는 것 같다”고 하소연했다.  
 
한편 강원 동해시 펜션 가스 폭발 사고 사망자는 5명으로 늘었다. 동해경찰서는 동해 펜션 가스 폭발 사고로 전신 화상을 입고 충북 청주에 있는 화상 전문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던 이모(55·경기 양주시)씨가 치료 중 숨졌다고 26일 밝혔다. 이씨는 앞서 이 사고로 숨진 또 다른 이모(56·여·경기 양주시)씨의 남편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숨진 이들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기로 했다. 동해 펜션 폭발 사고는 지난 25일 오후 7시46분쯤 동해시 묵호진동의 2층 펜션에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지금까지 5명이 숨지고 2명이 전신 화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또 2명은 연기 흡입 등으로 간단한 치료를 받았다.
 
동해=김민중·박진호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