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정치·심블리가 내 운명"···노래방 18번은 아모르파티

중앙일보 ‘정치 언박싱(unboxing)’은 여의도 정가에 떠오른 화제의 인물을 3분짜리 ‘비디오 상자’에 담아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정치권의 새로운 이슈, 복잡한 속사정, 흥미진진한 뒷얘기를 ‘3분 만남’으로 정리해드립니다.
 
정치언박싱의 네 번째 상자 주인공은 심상정(61) 정의당 대표입니다. 인터뷰는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 있는 그의 사무실에서 이뤄졌습니다. 심 대표는 “지역구 주민들과 동네에서 노래방을 갈 때면 김미성의 ’먼훗날’이나 김연자의 ‘아모르파티’를 부른다”고 밝혔습니다. 행사장에서 노래를 부른 동영상을 보여주며 한 소절 실력을 뽐내기도 했습니다.
 
정의당이 여성 편만 든다는 건 오해라며 “(더불어민주당이 추진 중인) 병사 월급 인상은 사실은 정의당이 선도한 것”이라고도 강조했습니다. 21대 총선에서 “원내 교섭단체(20석) 진입”이 목표라며 비례대표 뿐 아니라 지역구에서도 “10석 이상”을 확보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심 대표의 생생한 목소리를 정치언박싱에서 풀어보세요.
 
인터뷰=심새롬·김태호·이태윤 기자 saerom@joongang.co.kr
영상·그래픽=김지선·이경은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