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2년 전 비공개 만찬서 “김정은은 대단한 골퍼” 칭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18년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추켜세우는 발언을 한 사실이 2년 만에 공개됐다.
 
25일(현지시간) AP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8년 4월 30일 트럼프 그룹이 소유한 워싱턴 트럼프인터내셔널호텔에서 열린 기부자 만찬 행사에서 김 위원장을 “대단한 골퍼”라고 평가했다.
 
이 대화는 당시 비공개였던 만찬을 1시간가량 촬영한 영상 녹취록에 기록됐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만찬장에서 첫 북미정상회담 날짜와 장소가 정해졌다고 말하자 한 참석자가 회담 장소로 인천 송도 국제도시의 ‘잭 니클라우스 골프장’을 추천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폭소를 터트리며 “알다시피 김정은이 대단한 골퍼다”라고 답했다.
 
AP에 따르면 ‘잭 니클라우스 골프장’은 미국의 부동산 개발업체인 게일 인터내셔널이 지분 70%를 소유한 곳으로 유명 골퍼 잭 니클라우스가 설계한 곳이다. 만찬장에는 잭 니클라우스의 손자인 잭 니클라우스 3세도 있었다고 WP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부자들과의 대화에서 한국전쟁도 언급했다. 그는 “미국이 어쩌다가 한국에 개입하게 된 것이냐”며 미국이 한국전에 참전하게 된 배경을 물었다.
 
이 밖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과 중국, 세계무역기구(WTO), 유럽연합(EU) 등을 ‘뒷담화’했다고 AP통신 등은 전했다. 부시 전 대통령을 향해선 “부시 때문에 미국이 전쟁과 중동에 끌려들어 갔다. 덕분에 7조 달러를 쓰고 있다. 멋진 사례다”라고 반어법을 써서 비꼬았고, 중국에 대해선 “중국이 우리를 수년간 벗겨 먹었는데 우리는 아직도 중국에 2조를 빚지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WTO는 더 나쁘다. 중국이 WTO 가입 전에는 이렇게 대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담긴 비공개 만찬 장면은 최근 미 상원에서 진행 중인 트럼프 대통령 탄핵 심판을 계기로 2년 만에 공개됐다. 우크라이나 출신 미국인 사업가 레프 파르나스의 변호인이 당시 촬영한 1시간 분량의 영상을 공개하면서다. 파르나스는 트럼프 대통령을 탄핵 심판으로 몰고 간 ‘우크라이나 스캔들’ 연루 인물 중 한 명이다.
 
파르나스 측 변호인은 “파르나스를 모른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 반박하기 위해 이 영상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주장과 달리 파르나스는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그의 최측근 지인과 고액 기부자 등에게 접근 가능했다는 사실을 입증하기 위해 해당 영상을 증거로 내놨다는 것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