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윤석열 패싱후 추미애 보고···하극상 이성윤 즉각파면"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 뉴스1]

자유한국당이 ‘윤석열 패싱’ 논란을 일으킨 이성윤(58·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을 즉각 파면하라고 요구했다.
 
성일종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26일 서면 논평을 통해 “이 지검장은 검찰 상급자들을 모두 패싱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만 보고했다. 명백한 하극상”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검장은 지난 23일 윤석열(61·23기) 검찰총장을 건너뛰고 추 장관에게만 사무 보고해 논란이 일었다. 보고 내용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소속 검사장인 이 지검장의 결재 및 승인 없이 최강욱(52)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기소한 과정에 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 원내대변인은 “검찰보고사무규칙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장은 사무 보고를 할 때 서울고검장과 검찰총장, 법무부 장관에게 모두 보고하게 돼 있다”면서 “추 장관은 이 지검장의 하극상을 그냥 넘어가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추 장관을 향해 “윤 총장에게는 본인이 호출했음에도 30분 이내에 오지 않았다는 이유로 ‘내 명을 거역했다’며 난리더니만, 이번 하극상에 대해서는 왜 아무런 말이 없는가. 즉각 파면하라”라고 했다.
 
성 원내대변인은 서울중앙지검이 “규칙에 따라 보고한 것”이라고 해명한 것도 언급했다. 서울중앙지검은 논란이 일자 “검찰총장은 대부분 사실관계를 이미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검찰보고사무규칙 제2조에 따라 우선 법무부 장관에게 보고한 것이고, 서울고검장에게도 보고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성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 지검장이 서울고검장에게 보고한 시간은 하극상 관련 보도가 이미 나간 뒤인 밤늦은 시간이었다고 한다”며 “이 지검장은 자기 손으로 하늘을 가릴 수 있다고 믿는 사람인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지검장이 문재인 정부 들어 요직을 두루 거친 것을 언급하면서 “그에 대해 알려진 것이라고는 ‘문재인 대통령의 경희대 법대 후배’라는 것 외에는 별로 없다. 문 대통령의 후배 사랑이 필요 이상으로 지나친 것만은 아니기를 바랄 뿐”이라며 “이 지검장의 최근 행보도 선배의 넘치는 사랑에 어떻게든 보답하기 위한 것들도 아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